메뉴 건너뛰기

백병원 소개

인술로 사랑을! 의술로 희망을! 인제대학교 백병원이 생명존중의 큰 뜻을 실천해갑니다.

백병원 뉴스

인제대학교 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부산백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자살시도자위한 사후관리사업 24시간 확대 운영
등록일
2021.07.21
조회수
602

사진

부산백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자살시도자위한 사후관리사업 24시간 확대 운영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센터장 김양원)가 보건복지부로부터 ‘2021년도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24시간 확대 운영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난 달 확대 운영을 위한 인력 충원을 마쳤으며, 7월부터 본격적으로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부산백병원은 2013년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를 개소한 이후 부산 전 지역 및 경남지역의 자살시도자들에게 필요한 치료서비스와 자살재시도 예방을 위한 사례관리를 통한 자살률 감소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약 3,750명의 자살시도자가 본원 응급실을 내원하였으며, 자살관련 사례관리서비스 및 지역사회자원연계를 제공해왔다. 

 

이에 부산백병원은 생명존중문화 조성에 이바지하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과 2020년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센터장 응급의학과 김양원 교수는 2019년부터 자살예방 정책위원회의에서 위원을 역임하고 있으며, 중·장기 자살예방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자살예방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부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 문정준 교수 역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자살관련자 코호트기반 위험요인 예측모델 개발 연구에 참여하며 자살예방을 위한 연구 활동에 힘쓰고 있다. 

 

김양원 센터장은 “그간 본 센터는 응급실로 내원한 자살시도자에 대한 개입을 안정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이번 24시간 사업운영 확대를 통해 더욱 적극적인 사례관리서비스를 제공하여 자살 재시도율을 낮출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