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스

해운대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국내 최초 순수 복강경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적출술 및 총체내 신방광조성술 성공
  • 등록일2020-08-20
  • 조회수479

국내 최초 순수 복강경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적출술 및 총체내 신방광조성술 성공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비뇨의학과 김정호 교수팀은 2020년 8월6일 침윤성 방광암 환자에서 순수 복강경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적출술과 총체내 신방광조성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침윤성 방광암의 표준치료인 근치적 방광적출술과 신방광조성술은 술기가 매우 어렵고 수술시간도 길며 로봇과 복강경을 이용하는 최소침습술기를 적용하는 경우에도 신방광조성술 과정은 체외에서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번에 김정호 교수팀은 근치적 방광적출술과 신방광조성술을 모두 순수 복강경 및 총체내 과정으로 진행하였다.

전립선을 포함한 방광의 크기는 18cm가량으로 거대한 장기이지만 이번 수술 시행 후 흉터의 크기는 3.5cm로 통증이 적었으며, 수술 다음날부터 운동과 물을 마시는 것을 시작으로 식이를 진행할 정도로 환자의 회복속도는 매우 빨랐다.

방광암은 초기에 발견되는 경우 방광을 적출하지 않고 비교적 가벼운 내시경수술 및 약물치료로 방광을 보존하며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근육층 이상 침범된 침윤성 방광암으로 진단되는 경우에는 방광 및 전립선과 함께 골반림프절까지 적출하는 ‘근치적 방광적출술’이 필요하다. 또한, 방광을 적출하게 되면 당장 소변을 저장하는 곳이 없어지기 때문에 배꼽의 복벽을 통해 외부로 소변을 배출시켜주는 요루형성술을 시행하거나 소장을 이용해 원래 방광이 있던 자리에 새로운 방광을 만들어 주는 ‘신방광조성술’을 시행하게 된다.

이러한 근치적 방광적출술 및 신방광조성술을 순수 복강경으로 체내에서 진행하기 위해서는 고도의 최소침습술기가 필요하다. 장을 몸 밖으로 꺼내지 않고 체내에서 소장을 이용하여 신방광을 만들어야 하므로 매우 뛰어난 술기와 경험이 없다면 시행할 수 없는 수술이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은 최근 도입한 최신형 수술로봇인 daVinci Xi를 비뇨기질환(전립선암, 신장암, 방광암 등) 뿐만 아니라 다양한 외과수술(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간담췌질환, 유방암, 부인과질환, 이비인후과질환, 흉부외과질환 등)에 적용하고 있으며 2010년 개원이래로 축적된 다년간의 최소침습수술 경험을 바탕으로 앞서나가는 환자진료 및 최신 치료법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