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대퇴 골두 무혈성 괴사

[진료과] 정형외과        [관련 신체기관] 고관절


고관절 중 대퇴 골두 부위가 괴사되는 질환으로 대퇴 골두 크기에 비해 그곳으로 가는 혈관의 수나 크기가 적어 대퇴 골두에 충분한 영양과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가장 상단 부위인 대퇴 골두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입니다. 


원인

건강한 뼈가 유지되려면 혈액순환을 통해 충분한 영양과 산소가 공급되어야 하는데 뼈에 혈액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괴사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특히, 과음이나 스테로이드 제제의 남용, 통풍, 당뇨병 후유증 및 외상은 대퇴골두에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질환이 40~50대 남성들에게 흔히 발생하는 이유 역시 이 때문입니다.

증상
초기증상으로 사타구니 앞쪽의 동통과, 많이 걸을 때 고관절동통이 발생합니다. 이보다 더욱 악화되면 고관절이 심한 통증으로 움직일 수 없을 정도가 되며 대퇴골의 괴사로 관절이 주저앉아 다리가 조금 짧아지기도 합니다.
문제는 대부분의 고관절 관련 질환 환자들이 심한 경우 허리와 무릎에도 아픔을 느껴 허리 질환으로 오인해 허리 통증에 대한 치료만을 계속하거나, 치료시기를 놓쳐 병이 더욱 악화된 상태에서 병원을 찾는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병이 악화되는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초기에 간단한 수술로 치료가 됨에도 불구하고 방치했다가 큰 수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검사

단순 방사선사진(x-ray)과 자기공명영상(MRI) 소견으로 진단합니다. 20~50대의 비교적 젊은 나이의 환자에서 갑자기 고관절 통증이 생겨 절뚝거리게 된 경우 가장 먼저 이 질환을 의심하게 되며, 과도한 음주나 부신피질 호르몬(스테로이드) 사용 등 위험인자에 노출된 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단순 방사선사진(x-ray)을 촬영합니다. 

많은 경우 단순 방사선사진 상 대퇴골두 내 경화상(정상보다 하얗게 보임), 골절선, 골두의 함몰 등 전형적인 소견을 관찰할 수 있으나, 별다른 이상 소견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도 자주 있는데 특히 골두의 함몰이 미미한 경우입니다. 현재로서 가장 정확한 검사 방법은 자기공명영상(MRI)이며, 괴사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어 조기 발견과 예후 예측, 치료 방법의 결정 등에 매우 유용합니다. 


치료 

크게 4가지의 치료 방법이 있습니다. 첫째는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고 그대로 경과 관찰만 하는 것, 둘째는 괴사부를 살려내려는 시도(재생술), 셋째는 자기 관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괴사되지 않은 부위에 체중이 실리도록 골두를 돌려주는 방법(절골술 혹은 구제술), 넷째는 망가진 관절을 제거하고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것입니다. 

괴사가 심하지 않은 경우는 약물치료나 뼈에 구멍을 내 혈액순환을 돕는 천공술로도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괴사가 많이 진행돼 통증이 심해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을 뿐만 아니라 중년이상의 환자들이 많아 관절에 퇴행성 변화까지 겹쳐 망가진 고관절을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