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스

상계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달라지고 있구나’ 상계백병원의 배려, 직원들 마음속에 스며들어
  • 등록일2021.02.15
  • 조회수654
사진

설 연휴 응급상황으로 병원을 찾거나 아픈 몸으로 이번 설을 병원에서 보내야 하는 환자들을 돌보기 위해 밤낮없이 불이 켜진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에 간식 세트가 도착했다. 긴 연휴에 가족과의 시간 대신 환자 치료와 업무에 몰두하는 직원들을 위해 준비한 선물이다. 매년 명절마다 진행했던 이벤트지만, 이번에는 간식 선택과 구입부터 포장까지 고경수 원장의 손길이 닿지 않은 데가 없다.


상계백병원은 2012년부터 매년 설날과 추석 연휴에 근무하는 교직원을 위해 원장단이 직접 근무 현장에 찾아가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다만, 이번에는 선물을 조금 바꿔 보았다. 그간 의례적으로 나갔던 쿠키, 한과세트 등 기성품 대신 직원의 취향을 고려하여 각 부서에서 충분히 나누어 먹을 수 있으면서도 간편하게 섭취가 가능한 초콜릿, 목캔디, 쿠키, 젤리 등 간식 세트로 정하였다. 이에 직원들을 향한 애정과 고마움을 담은 편지까지 더했다.


선물을 받는 직원들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었다. 늘 같은 선물에 익숙해졌던 시기에 새로운 배려가 돋보였다. 병동에 근무하고 있는 한 직원은 “직원들에게 선물이 인기가 많았다”며, “선물 포장까지 직접 하느라 힘들었을 텐데 세심하게 신경써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고경수 원장은 이번 연휴 선물을 전달하면서 “일을 하다보면 본인의 마음과 다르게 실수를 하거나 너무 바빠 심신이 지치는 날도 많을 텐데도 불구하고 항상 환자에게 웃는 얼굴로 대하려 노력하고 환자에게 특별한 경험을 만들어주기 위해 애쓰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연휴에도 병원과 환자의 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헌신하는 우리 직원들에게 오늘 하루도 수고했다고 진심으로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상계백병원은 직원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문화를 확대, 정착해나가고 있다. 승진 직원을 위한 깜짝 선물을 집으로 보내는가 하면, 고생한 직원을 위한 식사 자리를 마련하거나 소소한 선물을 전달하는 등 어찌 보면 당연하지만 이전에는 없었던 이벤트를 통해 ‘달라지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직원들 마음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리가 일상에서 충분히 마주했던 간식들도 이번 설 명절에는 단순히 사탕과 초콜릿이 아닌, 돌이켜 보았을 때 직원들에게 특별한 하루를 만들어 주었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