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자외선과 피부

[진료과] 피부과       [관련 신체질환] 피부


햇빛은 우리의 일상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환경요소이고, 밝고 건강한 느낌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햇빛에 대해 매우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 실제로 햇빛을 피부가 받아서 비타민 D가 합성되는 등 건강에 좋은 역할을 한다. 그러나 그 이면에 우리가 간과하기 쉬운 단점도 많이 있다.

피부는 필요 이상 햇볕에 노출되면 햇볕 속의 자외선으로 인해 좋지 않은 영향을 받게 된다. 우선 수분이 심하게 증발하면 피부가 건조해져 잔주름이 생긴다. 또 피부가 처져 탄력성이 줄어들고 각질층이 두꺼워져 노화현상이 촉진된다. 특히 자외선이 우리 몸에 닿으면 피부는 이를 방어하기 위해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 내고 이것이 여성들의 고민거리인 기미, 주근깨의 원인이 된다. 이것만이 아니다. 심하면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짧은 시간에 급격히 노출될 경우에는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르고 화끈거리며 따갑고 물집이 생기는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광선과 피부에 관한 연구에 의하면, 지구에 도달하는 햇빛, 그 중에서도 특히 자외서(파장 290-400)은 우리 건강에 심각한 유해요소로서 작용할 수 있다. 특히 백인들은 대체로 햇빛만 보면 왠지 옷을 벗고 일광욕을 하려는 습성이 있는 듯하다. 백인 피부는 특히 멜라닌 색소가 적어서 햇빛을 차단하는 효과가 적다. 따라서 유해광선이 피부를 침투하여 일광화상을 일으키고, 피부과 쭈글쭈글해지는 소위 광노화 현상이 일어나며, 심지어는 피부암 발생율이 높아지는 무서운 결과를 초래한다.

물론 동양인이라고 해서 안전한 것을 아니고, 햇빛을 많이 받을 경우 백인들과 동일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단지 동양인의 특징은 피부가 다소 검은 편이어서 붉게 부어오르는 일광화상도 생기지만, 색소침착이라고 해서 피부가 검게 변하는 형태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점점 생활이 서구화되면서 햇빛에 노출될 기회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매년 여름만 되면(특히 월요일)이면 등이 뻘겋게 부어올라서 피부과를 찾아오는 여성환자가 아주 많다. 주말에 수영장에서 신나게 일광욕을 하다 일광화상을 입은 것이다. 일광화상은 46시간 정도의 잠복기가 지난 후에 발생하여 약 24시간 후에 최고조에 달한다. 피부는 붉게 부풀어 오르다가, 심한 경우는 물집이 덕지덕지 생기고 진물이 흐른다. 이 정도되면 머리도 아프고, 열도 나고 구토증상도 동반되기도 해서 아주 처량한 모습이 되어버린다.

그외에도 등산, 골프, 스키 등도 자외선의 영향을 받기 쉬운 위험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건장한 아저씨들은 썬크림은 바른다고 하면, “그까짓 햇빛 가지고....”라고 큰소리를 친다. 이들은 피부가 아주 강인해서 웬만한 햇빛에는 전혀 영향을 받지 않고 견딜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골프를 한두 바퀴쯤 돌고 나면 장난이 아니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그렇다면 햇빛을 막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 것인가? 무엇보다 햇빛이 강한 날, 특히 대낮(오전 10오후 4)에는 가능하면 외출, 운동 등을 삼가는 것이 좋고, 외출을 할 경우 올이 chacha한 긴팔 셔츠를 입고 넓은 챙이 있는 모자를 쓰고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썬크림, 혹은 썬스크린 등 일광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일광차단제는 그 종류가 많지만, 기본적으로 광범위 스펙트럼 제재라고 해서 자외선의 종류인 A, B 모두 차단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일광차단 지수라고 해서 ‘SPF’라고 쓰여진 숫자가 있는데, 이 숫자가 높을수록 일광차단 효과가 높아진다. , 같은 세기의 광선을 받을 경우, 더욱 오랫동안 피부를 보호해 줄 수가 있다. 따라서 오랫동안 광선에 노출되는 야외활동의 경우는 ‘SPF 2530’ 정도의 높은 수치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일상활동에 있어서 ‘SPF 1520’ 정도면 무난하다고 할 수 있다.

이때 SPF30 정도되면 일반적으로 약 78시간 정도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는 개념이 성립하는데 실제로는 햇빛의 정도가 시시각각으로 변하고, 개인에 따라 피부의 광선 예민도에 차이가 있고, 또는 땀에 의해 씻겨나가고 손으로 문지르기도 하는 등의 이유로 약 3시간 정도의 간격으로 다시 발라주는 것이 안전하다. 자외선차단제는 외출 301시간 전에 얼굴, , 귀 등에 골고루 발라주면 된다. 물에 접촉하면 지속성이 급격히 떨어지므로 물놀이를 할 때는 수시로 발라주는 것이 좋다.

또한 SPF가 높을수록 연고의 함유성분의 종류가 많아지고 따라서 접촉피부염을 유발할 확률도 함께 높아진다는 점도 유의하여야 한다. 따라서 피부가 약한 사람이나 어린이는 주의해야 한다. 어린이들도 햇빛에 있어서는 예외가 아니어서, 선글라스와 모자 등을 착용하게 하고, 6개월 이상된 어린이는 썬크림을 발라주는 등 차광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미국사람의 경우 18세가 되면 사람이 일생에 받는 태양광선의 50%에 해당한다는 보고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