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소아 안짱걸음(내족지보행)

[진료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관련 신체기관] 발(족부), 대퇴골, 무릎(슬관절)


안짱걸음(내족지보행)은 보행시 발이 비정상적으로 안쪽으로 향하는 현상입니다. 보기에도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발에 걸려 넘어져서 반복적으로 부상을 입기도 하고 비정상적인 하중 전달 때문에 쉽게 무릎이 아프게 됩니다.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않고 방치하면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기가 되어서는 휜다리 때문에 정서적인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또, 성인이 되면 관절염에 시달리게 됩니다. 

안짱걸음은 영아기에 정상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이 시기를 넘어서서도 나타나는 안짱 걸음은 비정상입니다. 서양에서는 안짱걸음이 저절로 좋아지는 수가 많지만 동양에서는 좌식생활과 같은 발, 다리 건강에 좋지 않은 생활습관(꿇어 앉는 자세, W자세 등)때문에 어른이 되어서까지 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원인 및 치료

이런 안짱걸음의 원인으로는 크게 과도한 대퇴골 전경(대퇴골 골두와 경부가 과도하게 앞쪽으로 향하는 것)으로 인해 고관절(엉덩이관절)에서 대퇴골이 안쪽으로 회전하는 것, 정강이뼈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경골 내염전), 발 자체가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중족골 내전)을 원인으로 들 수 있습니다. 원인에 따라서 자세교정과 특수 스트레치 운동만으로도 좋아지는 경우가 있고 또 어떤 경우에는 생활습관의 교정과 교정기 사용을 병행하여야 하는 수가 있으므로 전문가의 정밀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안짱걸음은 조기에 발견하여 그 원인을 분석하여 원인에 따라 치료 대상을 판별하고 필요한 경우 자세교정을 시행하고 심한경우에는 교정을 해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1. 대퇴골 전경

엉덩이 관절(고관절)은 대퇴골두(볼)와 관골구(구멍)로 이루어져 있다. 대퇴골두는 정상적으로 15도 정도 앞쪽으로 향하고 관골구와 꼭 맞게 관절을 형성한다. 이처럼 대퇴골두와 경부가 야간 앞쪽으로 향하는 것은 큰아이나 성인에서 볼 수 있는 정상적인 대퇴골 전경이다.


1) 원인

출생시 대퇴골 전경은 약 40도 각도를 보인다. 이 각도는 아이가 성장하면서 빠르게 감소하여 8세가 되면 정상 성인의 전경각도인 15도를 보인다. 그러나 어떤 어린이는 출생시 40도의 전경각도가 성인까지 지속된다. 이런 상태를 일으키는 요인으로는 유전, 잠자는 자세와 앉는 자세, 인대이완등이 있는데 특히 우리나라같이 좌식생활이 몸에 배인 경우 w자세를 습관적으로 취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이러한 경우 대퇴골두(볼)가 관골구(구멍)에 잘 유지시키기 위해 하지 전체가 안쪽으로 회전하여 아이가 걸을 때 안짱걸음을 하게 된다.

고관절의 내회전이 외회전 보다 훨씬 크다. 이처럼 우리나라는 생활습관(좌식생활, 이경우는 W자세)으로 인해 대퇴골 전경이 성인까지 지속되는 경우가 매우 많다.


2) 진단

대퇴골 전경을 진단하는 간단한 방법은 우선 아이를 엎드려 눕게 한다. 그리고 양 무릎은 90도 각도로 구부리게 하고 양다리는 천정을 향하여 똑바로 한 상태에서 다리를 지렛대로 삼아 활모양으로 회전을 시키면서 엉덩이 관절을 바깥쪽과 안쪽으로 회전시킨다. 정상적인 경우는 바깥쪽과 안쪽 회전이 거의 동일해야한다. 과도한 전경이 있는 어린이에서는 바깥쪽으로의 회전 각도보다 안쪽으로의 회전 각도가 훨씬 크다.


3) 치료

치료는 발견 즉시 일찍부터 자세를 교정(w자세를 금하고 책상다리를 권유)하고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그러나 8세가 넘어서도 대퇴골 전경이 아주 심한 경우 그 것이 뼈의 문제가 아니고 인대나 근육 구축으로 인한 경우는 보조기 요법이 도움이 된다.



2. 경골 내염전 

경골 내염전이란 정강이뼈가 안쪽으로 휘어져 있는 것을 말한다. 경골의 휘어지는 정도는 태아에서 아동기에 이르기까지 발달과정에서 변화하게 된다. 태내에서는 태아가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의 제약으로 인해 대개 정강이뼈(경골)가 안쪽으로 회전되어있으나 출생 후 안쪽으로 회전되어있던 정강이뼈는 대부분 풀리면서 생후 4-6개월이 되면 정강이뼈는 중립상태에 이르게 된다. 이후 정강이뼈는 성장하면서 점차 바깥쪽으로 회전을 하여 7-8세가 되면 정상 성인 치에 가까운 18-23도의 경골(정강이뼈) 외염전을 보인다. 

이처럼 경골내염전은 정상적인 성장 발달과정에서 대부분 저절로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나 일본같이 전통적으로 좌식생활을 많이 하는 동아시아 국가에서는 경골내염전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똑바로 무릎을 꿇어앉는 경우 엉덩이 바로 밑에서 발이 안쪽으로 휘어진 상태에서 체중을 실어 압력을 가하기 때문에 이런 자세가 지속될 경우 경골은 점차 안쪽으로 비틀어져 경골내염전은 더욱 심해지게 된다.

이처럼 심한 경골 내염전이 지속될 경우 미용적인 문제, 기능적인 문제, 정신적인 문제 더 나아가 나이 들어서 퇴행성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다. 


1) 진단

경골내염전을 간단히 진단하는 방법은 아이를 테이블위에 똑바로 눕히고 무릎을 편 상태에서 슬개골은 정면을 향하게 한다. 이때 아이가 경골내염전이 있으면 발이 똑바로 앞을 향하지 않고 안쪽을 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2) 치료

경골 내염전의 치료에 대해서는 지금도 논란이 많다. 과거에는 O다리, X다리, 경골내염전, 대퇴골전경들을 저절로 좋아질 때까지 그냥 지켜보는 것이 주된 치료였다. 하지만 이러한 접근방식으로 인해 많은 경우에 성인이 되어서 발과 다리에 많은 문제가 나타나는 것을 보게 된다. 2세 미만에서 심하지 않은 경우는 자세 교정만으로도 서서히 좋아질 수 있다. 하지만 2세 이후에도 심한 경우는 자세교정을 한다 해도 7세까지(7세까지는 1년에 약 1.5도가 좋아질 수 있다.) 정상으로 회복되기가 힘들기 때문에 조기에 교정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거에는 필라우어 바(Fillauer bar)나 데니스 브라운 바를 사용하여왔는데 이것들은 무릎이 펴진 상태에서 회전을 가하는 힘이 가해지기 때문에 그 힘이 정강이뼈보다 고관절쪽으로 가해지기 때문에 치료효과가 떨어지고 부작용이 우려됐던 것이 사실이다. 최근에는 무릎을 구부린 상태에서 회전을 가하는 힘이 집중적으로 경골에 가해져서 효과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거의 없는 보조기가 개발되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밤에 잠자는 시간에 3시간 이상만 착용하면 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전혀 지장이 없어 아이들이 적응하기가 쉬운 장점이 있다.



3. 중족골 내전

중족골내전이란 발 앞쪽이 뒤쪽에 비해 안쪽으로 휘어진 상태를 말한다. 


1) 원인

이 질환의 원인은 대개 자궁속에서 발이 안쪽으로 휘어진 상태가 출생 후에도 지속이 되어 나타난다. 그러나 좌식문화가 여전히 많이 남아있는 우리나라나 일본의 경우 습관적으로 무릎을 꿇어앉는 경우 발 앞쪽이 안쪽으로 휜 상태에서 체중이 실리기 때문에 종족골 내전이 초래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2) 치료

치료는 캐스팅이나 발보조기로 교정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