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유착성 관절낭염(오십견)

[진료과] 정형외과        [관련 신체기관] 어깨(견관절)


오십견이란 용어는 단지 50세의 어깨를 지칭하는 모호한 용어이다. ’동결견’이란 용어는 어깨의 움직임에 제한이 있는 현상을 기술한 용어로 현재 유착성 관절낭염과 함께 흔히 사용되는 진단명이다. 특별한 외상없이 어깨가 안 올라가거나 통증이 지속되는 어깨 관절의 운동장애를 동결견(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한다. 


원인 

오십견의 가장 큰 원인은 노화와 운동 부족이며, 노화에 따라 어깨 관절을 이용한 동작에 장애를 초래하고, 목, 어깨까지 굳어지면서 통증을 유발한다. 특히 당뇨병이 있는 사람에게 심하게 올 수 있고, 어깨 부상이나 수술 후 유착이 될 때 어깨가 굳을 수 있고 이는 외상 후 견관절 강직(post-traumatic shoulder)이라고 하며, 유착성 관절낭염과는 구별된다. 


증상 및 진단

오십견의 증상은 어깨 ‘통증’과 어깨 관절 ‘움직임의 제한’으로 주로 오십대에 발병하는 질환이지만 30대 후반에서 60~70대에서도 관찰된다. 대부분 어깨 통증이 생기면 약물 투여 혹은 물리치료에 의존하고, 어깨를 움직이지 않은 경우가 많다. 환자는 심한 어깨 통증이나 견관절 움직임의 제한으로 인한 일상생활 동작(선반 위의 물건 잡기, 속옷 착용하기, 머리 감기나 빗질하기, 옷 입기 등)의 어려움을 주증상으로 병원을 찾게 되며, 견관절의 전반적인 움직임의 제한은 견관절 관절낭이나 인대, 주변 근육의 수축이나 유착으로 인해 초래된다. 

밤잠까지 설치게 하는 오십견은 그 증상이 흔히 견비통이라고 알려져 있는 ‘근막통증증후군’이나 ‘목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하므로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적절한 진찰을 통해 오십견을 쉽게 진단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원인에 의한 통증을 찾아보기 위해 X선 검사, 초음파 검사, 자기공명영상 검사, 혈액 검사 등을 시행하기도 한다.


치료 

통증 완화를 위한 약물 투약과 재활 치료 전 온찜질과 치료 후 냉찜질이 모두 도움이 되지만, 특별한 외상없이 어깨가 굳어져 있는 경우에는 통증을 해소하고 운동범위를 회복하기 위해서 스트레칭 및 운동을 지속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오십견의 예방 

오십견은 노화, 운동부족, 올바르지 않은 자세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오십견(동결견) 예방을 위해서는 열찜질과 같은 온열 요법과 어깨 체조 및 적절한 운동을 통해 근육을 이완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 


1) 올바른 자세

운전을 하거나 일을 하면서 장시간 한 동작을 유지하고 있을 때 어깨 통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푹신한 쿠션보다는 다소 딱딱하고 팔걸이가 있는 의자가 좋으며, 팔을 팔걸이에 얹고 등받이에 의지하지 말고 등 근육을 쭉 펴고 발바닥은 바닥에 닿게 앉는 것이 좋다.


2) 열찜질과 같은 온열요법 및 사우나

어깨 주변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기 위한 방법으로 따뜻한 팩을 사용하여 열 찜질을 해주거나, 하루 10~15분 정도 따뜻한 물에서 사우나를 실시한다. 어깨가 만성적으로 굳어 있는 경우에는 운동 전에 열 찜질을 해주는 것이 관절가동범위를 넓혀 주는데 도움이 된다. 


3) 체조 및 운동

동일한 자세를 장시간 취해야하는 경우에는 가능한 한 10분 정도 어깨 근육을 이완시켜 주기 위한 목, 어깨, 등 부위의 가벼운 체조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하루 1시간 이상 걷기, 달리기, 수영 같은 유산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실시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