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복부비만

[진료과] 가정의학과, 비만클리닉         [관련 신체기관]


복부비만은 배에 과도한 지방이 축적된 상태로, 한국인 허리둘레 기준으로 남자 90cm(35.4인치), 여자 85cm(33.5인치) 이상인 경우에 해당된다. 체내의 지방은 그 분포에 따라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눌 수 있는데, 특히 내장지방(체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체강 내에 축적되는 지방)의 축적이 심할 경우 건강 위험률이 높아져 내장비만을 복부비만과 같은 용어로 사용하기도 한다.


원인 

내장지방이 축적되는 이유는 나이의 증가, 과식, 운동 부족, 흡연, 유전적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자의 경우 군대에서 제대한 후 또는 결혼 직후이며, 여자가 복부 비만이 되는 시기는 폐경기 이후이다.


진단 

허리둘레 측정이 간편하고 해석이 쉬워 복부비만 진단에 널리 사용된다. 한국인의 경우 남자 90cm(35.4인치), 여자 85cm(33.5인치)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진단한다. 보통 늑골(갈비뼈) 하단부(가장 아래부분)와 장골능(골반뼈의 엉덩이 위쪽 끝) 상부의 중간점에서 측정하는 방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검사 

컴퓨터 단층활영(CT)을 이용하면 복부의 총 지방과 내장지방을 비교적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치료

복부비만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식사요법, 운동, 약물요법 등 다양한 각도의 접근이 필요하다.

내장지방이 많으면 우리 몸의 인슐린 작용을 방해하고 염증 물질이 늘어나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당뇨, 관상동맥질환, 이상지질혈증(콜레스테롤 이상) 등이 잘 알려져 있으며, 내장지방은 지방간과 비알콜성 지방간염(음주와 관련 없이 지방간에 동반하여 간기능 수치의 이상을 보이는 경우)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복부비만은 수면무호흡증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복부비만에서 지방의 축적으로 인해 생기는 체내 공간의 감소와 내장지방의 축적으로 인해 횡격막이 과다 신장되어 호흡운동 시 폐의 탄성에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내장지방은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과일, 채소, 통곡류, 살코기 등의 섭취를 권장하며 포화지방산(주로 동물성 기름)이 많은 고지방 식품, 정제된 곡류의 섭취를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적절한 음주는 내장비만 환자에서 콜레스테롤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

일반인은 자신의 최대운동능력의 50~80% 범위 내의 강도로, 하루 30~60분을 일주일에 3~5회 시행하는 것이 좋지만, 비만한 사람에서는 운동의 강도를 50~60%로 낮게 하고, 운동시간을 60분 이상으로 늘리며, 일주일에 6~7회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허리둘레 1인치 줄이기 십계명 

- 금연한다

- 식사는 거르지 않고, 규칙적으로 한다

- 천천히, 그리고 조금 부족한 듯 먹는다

- 일단 먹게 되면 절제하지 못하고 많이 먹게 되는 음식은 아예 먹지 않는다

- 군것질, 특히 야식은 하지 않는다

- 되도록 지방은 적게, 섬유질은 많이 먹는다

- 다른 사람의 음식에는 손대지 않는다

- 매일 6-8잔의 물을 마신다

- 운동은 일주일에 3회 이상, 한번에 30분 이상 꾸준히 할 수 있는 유산소 운동을 선택하여 실시한다

- 스트레스를 안받을 수 없다면, 적극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