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감염성 심내막염

[진료과] 순환기내과, 감염내과         [관련 신체기관] 심장, 판막 


건강한 사람도 치과치료나 수술을 받을 경우 세균이 혈액 속으로 유입될 수 있으나 곧 걸러지고 문제를 일으키지 않습니다. 그러나 비정상적인 심장판막 조직이나 인공의 심장판막 또는 심장구조에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혈액이 지나가면서 와류가 생길 수 있으며 이때 세균이 이상조직 부위에 자리를 잡고 세균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렇게 심장조직에 자리잡은 세균은 집단을 이루어 지속적인 세균 혈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원인

감염성 심내막염은 주로 세균에 의해 발생하며, 포도알균이나 사슬알균이 주요 원인 균입니다. 선천성 심장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판막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나 이전에 특정 심장수술을 받았던 환자들이 비뇨기계 수술이나 치과 치료(특히 발치)를 받는 과정에서 혈액 내로 들어온 세균들이 혈액을 타고 흐르다가, 심장 내 구조물, 특히 판막에 정착하여 염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심장판막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환자들이나 면역계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하기 때문에 감염성 심내막염에 걸리기 쉬우며, 정맥 주입 약제를 남용하는 경우에도 미생물이 혈류를 타고 들어가 심장에 감염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증상

아급성 심내막염의 경우에는 독성이 약한 비용혈성 연쇄상균에 의해서 생기며,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열과 오한이 날 수 있고 몸 전체가 욱신거립니다. 또한 기운이 없고 식욕이 감소되고 때로는 머리가 아프기도 합니다. 간혹 사지에 반점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급성 심내막염의 경우에는 독성이 강한 포도상구균이나 그람음성균에 의해 생기며, 고열, 오한 ,혈압 강하 등 심한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진단 및 검사

감염성 심내막염의 원인 균을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혈액 배양검사를 실시하며,  병원을 방문하기 전에 항생제를 복용하였다면 혈액 배양 검사를 시행하더라도 항생제의 효과로 인해 원인 균을 찾아낼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심장초음파 검사는 감염성 심내막염 진단에 매우 중요한 검사법이며, 초음파 영상으로 확인하고 진단하게 됩니다. 


1) 혈액 배양 검사

위치가 서로 다른 세 군데의 혈관에서 혈액을 채취하여, 세균 또는 곰팡이를 키울 수 있는 특수 배지 용기에 담아 2~3일 정도 배양하여 원인 균을 찾는다.


2) 심장 초음파 검사

심장판막 표면에 감염된 덩어리(우종, 혹)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경흉부 심장초음파나 경식도 심장초음파를 시행한다. 


치료

감염성 심내막염에 걸렸다면 보통 6주, 최소 4주 이상의 장기간에 걸친 정맥 내 항생제 치료가 필요합니다. 혈액 배양 검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를 선택해야 하며, 완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 정기적인 혈액 검사 및 임상적인 평가를 시행한합니다. 


심내막염 예방을 위한 치료지침  

심내막염은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함으로써 예방이 가능합니다. 수술이나 처치시 부위 및 종류에 따라 항생제의 선택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항생제는 수술이나 처치를 받기 직전부터 시작하여 치료가 끝날 때까지 처방됩니다. 대부분의 치과치료, 소화기 및 비뇨기계 수술이나 상부기도에 대한 수술 및 검사, 화농성 병변의 치료시에는 항생제 사용이 필수적이나 단순한 내시경 검사의 경우와 같이 시술시 일시적 세균 혈증을 일으키는 빈도가5% 이하인 경우에는 예방적 항생제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