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산욕기 감염

[진료과] 산부인과, 감염내과        [관련 신체기관] 자궁, 골반, 회음부, 질, 자궁경부 등등


산욕기란 분만 후부터 분만 후 6주까지의 기간을 의미하며, 이러한 산욕기 시기에 발생하는 생식기의 세균감염을 산욕기 감염이라 한다. 산욕기 감염은 그 감염 부위에 따라 산후 자궁감염, 회음부/질/자궁경부의 감염, 독성 쇼크 증후군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증상


1) 산후 자궁 감염

감염의 정도가 심할수록 발열도 심하게 나타난다. 발열은 산후 자궁 감염의 진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산후 자궁 감염이 있는 경우에는 38~39℃ 이상의 고열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오한은 패혈증을 의심하는 소견으로서 제왕절개술 후의 자궁 감염의 경우에는 10~20%에서 오한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자는 흔히 복부 동통 및 산후통을 호소하며, 내진 및 복부 촉진 시 복부 및 자궁 주위 부위에서 압통을 호소한다. 감염의 초기에 악취가 동반되는 질 분비물이 자궁 감염의 중요한 증세이나, 많은 경우에는 감염이 없이도 악취가 나는 오로가 나타나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악취가 없는 오로 형태로도 산후 자궁 감염이 올 수 있기 때문에 특징적인 소견이라 할 수는 없다.


2) 회음부, 질 및 자궁경부의 감염

국소적인 통증, 발열, 기타 배뇨 곤란증을 호소하며, 심한 경우 창상 감염 부위에 부종과 궤양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3) 독성 쇼크 증후군

전신적 패혈성 쇼크의 여러 증상, 발열, 두통, 혼수, 전신적 발적, 피하 부종, 구토, 심한 설사, 혈액 농축, 및 회복기에 피부 탈락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치료 


1) 산후 자궁 감염

자궁염의 치료는 광범위 항생제를 써야 한다. 정상 질식분만 후 가벼운 자궁감염의 경우에는 먹는 항생제를 투여할 수도 있으나, 중증 감염이거나 제왕절개술 후의 감염일 경우는 대개 정맥 주사 항생제 투여가 필수적이다. 항생제를 투여하면 환자의 90%가 48~72시간 이내에 증상이 호전된다. 그러나, 치료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발열이 있는 경우 치료가 되지 않는 골반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2) 회음부, 질 및 자궁경부의 감염

회음부의 감염 치료는 상처 감염의 일반적인 치료에 준하여 치료한다. 우선 감염 부위를 충분히 배농시키며, 봉합한 실은 제거하고, 감염된 상처는 개방시킨 후, 광범위 항생제를 투여한다.

과거에는 감염으로 인한 회음부 열개는 3~4개월 기다린 후에 봉합을 했으나, 최근에는 염증이 소실된 후에 회음 열개 부위의 조기봉합이 강조되고 있다. 수술 후 관리는 상처 부위의 소독, 연동식이, 변비를 예방하기 위한 대변 완화제의 사용이며, 질이나 직장이 회복되기 전에는 그 안에 어떠한 것도 넣지 않도록 주의한다.


3) 독성 쇼크 증후군

모세혈관 내막손상을 회복시켜 주는 것이 독성 쇼크 증후군 치료의 원칙이며, 패혈성 쇼크에 준하여 치료한다. 심한 경우, 다량의 수액 보충, 기계적 호흡 보조 및 신장투석이 필요하게 된다. 또한 포도상구균에 대한 항생제를 투여해야 한다.



산후 자궁감염의 합병증

1) 상처 감염

2) 괴사성 근막염

3) 복막염

4) 자궁부속기 감염증

5) 자궁주위 조직 광범위 연조직염

6) 골반 농양

7) 골반 혈종

8) 패혈성 골반 혈전성 정맥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