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인플루엔자

[진료과] 감염내과, 호흡기내과, 소아처소년과, 이비인후과       [관련 신체기관] 기도, 심장, 뇌수막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독감은 상부 호흡기계(코, 목)나 하부 호흡기계(폐)를 침범하며 갑작스런 고열,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을 동반한다. 독감은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전세계에서 발생하며, 계절 구분이 있는 지역에서는 매년 겨울에 소규모로 유행되고 있다. 

독감은 전염성이 강하고, 노인이나 소아,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걸리면 사망률이 증가하고 합병증의 발생이 증가하므로 중요하다. 또한 일부 지역에 한정된 발병이 아닌, 새로운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에 의해 짧은 시간에 넓은 지역에 유행하게 되면 젊은 사람도 많이 사망할 수 있다. 독감은 일반 감기와는 원인균과 병의 경과가 다르기 때문에 감기와는 구별하고 있다.


증상 

보통 일반적인 감기보다 증상이 심하여 피로감이 동반된 고열이 생기고 심한 두통과 오한, 근육통을 호소하게 됩니다. 전신 증상과 함께 인후통, 기침, 콧물 등의 증상이 동반됩니다. 건강한 성인이 감기에 걸려서 2~3일 정도 일하기가 어려울 정도의 심한 증상이 있을 때는 독감에 걸렸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린 아이들의 경우에는 침을 많이 흘리고, 잘 먹지 못하며, 심하게 보채고, 잠을 잘 이루지 못합니다. 오심, 구토, 설사, 복통 등 위장관 증상이 빈번하게 나타나며, 때로는 열성 경련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원인

독감 바이러스 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influenza virus)가 원인 병원체이다. 독감 바이러스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A, B, C형 세가지가 존재하지만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것은 A형과 B형이다. B형은 증상이 약하고 한 가지 종류만 존재하지만, A형은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H항원과 N항원의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 종류가 존재한다. 보통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항원의 종류는 H1, H2, H3와 N1, N2이다. 조류에서 나타나는 H항원과 N항원은 보통 사람에게는 병을 일으키지 않지만, 바이러스 내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일어나거나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종류의 항원과 유전자를 교환하면 사람에게도 쉽게 병을 일으키는 형태로 변할 수 있다. 사람에게 기존에 면역이 없는 이러한 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타나면 전세계를 휩쓰는 대유행을 일으킬 수 있다.


진단 

진단은 지역사회에 독감이 얼마나 유행하는지에 따라서 독감유사 증상이 있는 경우 임상적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인후 도말 검체에서 신속항원검사, RT-PCR 검사, 바이러스 배양 검사를 통해 확진을 하기도 합니다.


독감과 감기는 어떻게 다른가요? 

독감은 감기 증상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중 인플루엔자(influenza)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것입니다. 독감은 크게 인플루엔자 A형·B형으로 나뉘는데, 대개 A형이 먼저 유행하고 나면 뒤이어 B형이 확산되는 양상을 보입니다. 독감은 날씨가 춥고 건조한 10월부터 5월까지 발생률이 높습니다. 일반 감기와 다른 점은 독감의 경우 <콧물, 기침, 인후통 등의 국소적인 증상>보다는 <고열, 근육통, 두통 등의 전신적인 증상>이 훨씬 더 심하게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검사 

진단은 지역사회에 독감이 얼마나 유행하는지에 따라서 독감유사 증상이 있는 경우 임상적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인후 도말 검체에서 신속항원검사, RT-PCR 검사, 바이러스 배양 검사를 통해 확진을 하기도 합니다.


경과

대개의 경우는 2~3일 정도 발열과 전신 증상이 동반되다가 호전되며, 약 1주 정도 지나면 대부분의 증상은 호전되지만 기침은 수 주간 지속될 수 있습니다. 합병증으로는 폐렴이 가장 흔히 발생하고, 특히 소아나 만성 심폐 질환을 가진 노인, 면역저하자 등에게 합병증이 생겨 사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

충분한 휴식과 수면 등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합병증이 생길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에게는 가능하면 빨리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 고위험군이 아니더라도 합병증이 생겼거나 심한 증상이 있는 경우, 항바이러스제를 초기에 투여 받으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 항바이러스제의 건강보험 적용기준은 고위험군(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에만 가능합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건강보험 적용 확대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