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어루러기

[진료과] 피부과       [관련 신체기관] 가슴, 등, 겨드랑이, 목, 팔 등


표재성 피부 곰팡이증은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각질층이나 손발톱, 머리카락에 진균이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를 원인균에 따라 백선(피부사상균증), 칸디다증, 어루러기로 나눌 수 있는데, 이 중 어루러기는 말라세지아라는 효모균의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표재 곰팡이 증으로 가슴, 등, 겨드랑이, 목 등에 많이 생기며 연한 황토색, 황갈색, 붉은빛을 띠는 다양한 크기의 각질 같은 인설반이 발생한다. 


원인 

말라세지아라는 효모균에 의해서 발생한다. 덥고 습윤한 환경에서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땀을 많이 흘리는 젊은 사람에게 여름철에 잘 생긴다. 


증상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들의 목, 가슴, , 겨드랑이, 어깨, 팔에 반점으로 시작하여 점차 넓어지면서 합쳐진다. 약간의 가려움 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으나 미용상 보기가 좋지 않고, 특히 얼굴과 같이 햇빛에 노출되는 부위는 자국이 저색소 반점으로 남는 경우도 있다

병변은 서로 융합하여 큰 반을 형성할 수도 있다. 대개 특별한 자각증상은 없으나 때로는 경미한 가려움증이 있을 수 있다. 


치료 

바르는 국소제제로 치료할 수 있으나 적어도 2주간 매일 시행하고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해 한달에 한두번 정도 샴푸제를 적용하는 것이 좋다. 몸에 땀이 차지 않도록 하고 샤워를 하여 피부를 청결하게 하면 예방할 수 있다. 한번 발생하면 매년 여름마다 재발하는 경향이 있다. 병변이 광범위한 경우에는 먹는 항진균제를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 


예방법

원인균인 말라세지아는 덥고 습윤한 환경에서 질병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으므로 건조하고 시원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어루러기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어루러기는 재발이 흔하므로 재발 방지를 위해 의사와의 상담 후 국소 항진균제 등을 예방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