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전정 신경염

[진료과] 이비인후과, 신경과         [관련 신체기관] 내이, 전정신경


전체 인구의 30% 이상이 일생동안 1회 이상 어지럼증을 경험하며, 특히 노년층에서 발생빈도가 높다. 전정신경염은 어지럼증 질환들 중에서 양성발작성두위현훈(이석증)에 이어 두번째로 흔한 질환이며, 어지럼증클리닉을 찾는 환자의 7%를 차지한다. 다른 어지럼증 질환에 비해 비교적 젊은 연령대인 30~50대에 호발하는 전정신경염은 고막과 청력은 정상이면서 다른 신경학적 징후가 없는 급성 어지럼증을 특징으로 하는 증후군을 칭한다. 


증상

가장 전형적인 증상은 회전성 어지럼과 메스꺼움, 구토가 갑자기 발생하며 2~3일 이상 극심한 어지럼이 지속되어 일상활동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보통은 자세에 상관없이 어지럽다는 면에서 이석증과 구별되며, 청력저하나 이명 등이 동반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메니에르병과 감별할 수 있다. 


원인

전정신경염의 원인을 명확하게 설명하기는 어려우나, 봄과 이른 여름에 유행성으로 출현하는 경우가 많고, 전정신경염에 걸리기 1~2주 전 감기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바이러스 감염이 가장 유력한 원인으로 보고 있다. 


진단

급성 어지럼증의 진단과정에서는 먼저 중추성 병변과 말초성 병변의 감별이 선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주의깊은 병력 청취와 안진 관찰, 다른 신경학적 징후의 유무 판별을 우선 시행한다. 갑자기 발생한 회전성의 어지럼이 있고, 안구운동 검사에서 일측으로 향하는 자발안진이 관찰되고, 머리 회전에 의해 자발안진의 강도가 커지며(두진 후 안진), 온도안진검사에서 일측 반고리관의 기능저하가 있는 경우 진단할 수 있다. 필요한 경우 선택적으로 청력검사, 전정기능검사 및 영상학적 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다.


치료

전정신경염은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증상이 완화되는 질환으로 병리기전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원인치료보다는 어지럼증과 자율신경계 증상의 경감을 위해 약제를 사용하는 대증치료에 중점을 둔다. 급성기의 어지럼, 구토, 오심에 대해 항현훈제, 신경안정제, 진토제, 항히스타민제 등을 투여하며 항바이러스제, 스테로이드 등의 약제도 사용된다. 

급성기 증상이 소실된 후에는 조기에 중추계의 보상작용을 이끌어내는 재활치료가 중요하다. 전정재활운동은 경제적이고 효과적이며, 시간과 장소의 구애없이 시행할 수 있는 좋은 치료법이다. 가능한 빠른 시기에 시작하는 것이 완전한 전정보상작용을 이루는데 가장 효과적이며, 급성기를 지나 잔존하는 만성적이 어지럼증이 있거나 기능적 균형이상이나 보행이상이 있는 경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운동 초기에는 어지럼증이 증가할 수 있으나 반복함에 따라 어지러운 느낌은 점차 감소하게 된다. 다만, 개인의 어지럼증 증상에 따라 운동 강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전정재활운동 방법

● 하루 3회 시행하세요.

● 운동량은 1회에 20~30분 정도가 좋습니다. 

● 몸의 전반적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느낄 때에는 운동을 하지 마세요.

● 운동이 때로는 어지러운 증상을 더 유발시켜서 하기 어려울 때도 있지만 점차 어지러운 증상이 줄어듭니다.


눈 운동

앉은 자세에서 머리는 움직이지 않고 눈으로만 운동한다.(20회 반복)  

① 위. 아래를 번갈아 쳐다본다.

② 오른쪽, 왼쪽을 번갈아 쳐다본다.

③ 한쪽 팔을 쭉 뻗어 손가락을 주시한 상태에서 팔을 당겨 30cm 정도로 가까이 했다가 다시 팔을 뻗는다.


머리 운동

머리를 천천히 움직이고 익숙해지면 점차 빨리 시행한다. (20회 반복)   

① 눈을 뜨고 머리를 앞으로 숙였다가 뒤로 젖힌다. 

② 머리를 오른쪽, 왼쪽으로 돌린다. 증상이 좋아지면 눈을 감고 시행한다. 


앉은 자세 

앉은 자세에서 몸과 머리를 움직여 운동한다. (20회 반복)  

① 앉은 자세에서 어깨를 올렸다 내렸다 한다.   

② 앉은 자세에서 어깨를 오른쪽, 왼쪽으로 돌린다.

③ 몸을 앞으로 구부려서 바닥의 물건을 집고 똑바로 앉는 방법으로 운동한다. 


선 자세  

선 자세에서 천천히 운동한다. (20회 반복) 

① 일어서서 좌측으로 한바퀴 돈 후 다시 우측으로 한바퀴 돈다. 증상이 좋아지면 눈을 감고 시행한다. 

② 작은 고무공을 눈높이에서 한손에서 다른 한손으로 던져 받는다. 


움직이면서

① 눈을 뜨고 편평한 방을 직선방향으로 걷는다. (10회 반복)  

② 눈을 뜨고 푹신한 이불 위를 직선방향으로 걷는다. (10회 반복)

③ 계단을 오르내리는 운동을 한다.  

④ 몸을 구부리고 오른쪽, 왼쪽으로 돌리는 자유운동을 자주 시행한다. (예: 스트레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