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자궁경부염

[진료과] 산부인과        [관련 신체기관] 자궁


자궁경부염은 임균이나 클라미디아균의 감염에 의해 자궁내경관에 염증이 생겨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띠는 점액화농성 분비물이 나오는 것을 말한다. 


증상

전형적인 증상은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띠는 점액화농성 분비물이 자궁내경관에서 분비되어 나오는 것이다.


원인

자궁경부란 자궁의 입구를 말하며 자궁이 질 상부로 돌출된 부분을 말한다. 이 자궁경부를 덮고 있는 것은 두 가지 종류의 세포인데, 하나는 피부처럼 매끄럽고 분홍빛을 띠며 자궁경부을 덮고 있는 편평상피세포이고, 다른 하나는 자궁내경관에서 유래한 원주상피세포로 육안으로 볼 때 오돌토돌하며 붉은색을 띠고 분비물을 생성하는 세포이다. 

상피세포의 종류에 따라 염증을 일으키는 원인균이 달라진다. 편평상피세포로 이루어진 자궁외경관은 질에 염증을 일으키는 트리코모나스원충(trichomonas), 칸디다균(candida), 헤르페스 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HSV) 등에 의해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반면 임균(Neisseria gonorrhoeae)이나 클라미디아균(Chlamydia trachomatis)은 분비 기능이 활발한 원주상피세포로 이루어진 자궁내경관(endoecervix)에만 감염을 일으킨다.


진단

진단은 외래에서 자궁내경관 분비물을 채취해서 검사한다. 면봉으로 자궁내경관에서 분비물을 채취해서 점액화농성 분비물이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띠는지 확인하고, 채취한 질 분비물을 현미경으로 보았을 때 염증세포(백혈구)가 다수 포함되어 있고, 염색을 한 후 관찰했을 때 그람 음성 쌍구균(gram-negative diplococci)이 보이면 임균 감염에 의한 자궁경부염으로 진단할 수 있다. 만약, 쌍구균이 관찰되지 않으면 클라미디아균에 의한 자궁경부염으로 진단한다. 그러나 50%에서는 임균이나 클라미디아균이 아닌 다른 알 수 없는 세균에 의해 자궁경부염이 발생한다. 정확하게 임균 혹은 클라미디아균에 감염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PCR(중합효소연쇄반응; polymerase chain reaction) 방법 등을 이용하여 추가적인 검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 

가장 흔한 원인인 임질, 혹은 클라미디아균에 효과가 있는 광범위 항생제 치료를 한다. 자궁경부염은 흔히 세균성 질염과 동반되므로 세균성 질염에 효과가 있는 항생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배우자 역시 같은 항생제로 치료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