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춘곤증

[진료과] 내과, 가정의학과       [관련 신체기관] 전신


춘곤증은 겨울동안 활동이 줄어들어 있던 에너지 대사가 봄이 되면서 활발해지고 활동량이 많아지면서 쉽게 피곤을 느끼는 현상이다. 따라서 주로 3~4월까지 이른 봄에 발생하며, 1~3주 정도 지나면 서서히 증세가 사라진다. 춘곤증은 의학적 용어가 아니며 일시적 현상으로 질환은 아니다.  

그러나 만성피로증후군은 만성피로와 함께 1994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정한 다양한 신체증상이 같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만성피로는 원인질환 없이 임상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 또는 반복되어 일상생활에 심한 장애가 생기는 상태이다. 계절의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고 지속되기 때문에 일년내내 증상이 있을 수 있으며, 단순한 피로감보다 더 심각하고 다양한 증상이 발생한다.  


원인 

춘곤증은, 봄에 햇살이 강해지고 낮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활동량이 많아진다. 이에 적응하기 위해 생체적 변화가 발생하는데 몸 안의 멜라토닌 합성이 더 많아지고, 체온이 상승하고, 에너지 대사 합성이 많아진다. 이로 인해 영양 요구량이 많아지게 되면서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원인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바이러스 감염, 면역 이상, 신경호르몬계 이상, 중추신경계 이상 등 여러 요인이 복잡하게 관련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증상

춘곤증은 졸음, 집중력 저하, 권태감, 식욕부진, 소화장애, 나른한 피로감 등이 나타난다. 특히, 점심식사 후 졸음이 쏟아지는 나른함과 권태감이 발생하기도 한다. 


예방방법

춘곤증을 예방하기 위해서 규칙적이고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하며, 평소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수면시간은 하루 7~8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낮에 졸린다고 몰아서 잠을 자거나 낮잠을 길게 가는 경우 수면리듬이 깨지므로 더욱 심한 피로감과 함께 회복이 느림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봄철 활발해진 신진대사를 돕기 위해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잡곡류에 많은 비타민B와 채소, 과일에 많은 비타민C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물을 많이 먹어 수분 섭취를 늘리면 대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춘곤증 Q&A 

Q. 만성피로 증후군이 계속되면 생기는 합병증이 있나요?

아직까지 알려진 만성피로증후군이 있는 경우 발생하는 합병증은 없EK. 그러나 만성피로증후군은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 심한 증상과 고통이 뒤따르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다. 더구나 우울증, 암, 감염 등 중요한 질환들이 만성피로증후군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초기에 감별이 필요하며, 우울증 등이 방치되면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Q. 카페인이 춘곤증에 도움이 되나요?

카페인은 일시적으로 각성효과가 있어서 도움이 되는 듯 느끼겠지만 수면리듬을 방해해서 오히려 더 피로함을 조장할 수 있다. 따라서 평소보다 더 많은 카페인을 섭취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Q. 시중에 있는 피로회복제가 춘곤증이나 만성피로에 도움이 되나요?

피로회복제는 다양한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대부분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일시적인 각성효과 이외에 지속되는 도움을 받을 수 없다. 


Q. 춘곤증은 잠을 많이 자면 도움이 되나요?

수면은 규칙적인 것이 가장 좋다. 평소 충분한 수면을 취하면 춘곤증이 회복되기 쉽다. 그러나 수면시간이 짧더라도 춘곤증을 위해 억지로 수면시간을 늘리지 않아도 된다. 평소와 비슷한 정도의 수면을 취하면서 낮에 많이 졸린 경우 아주 짧은 낮잠을 자는 것이 피로도를 개선시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