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척추 관련 질환

[진료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관련 신체기관] 척추


최근에는 노인뿐 아니라 청장년층에도 잘못된 자세와 운동 부족 등으로 인해 목, 허리, 어깨 등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척추 MRI는 척추에 대한 가장 정확한 영상의학적 검사방법으로 추간판수핵 탈출증(디스크 질환), 척추관 협착증, 퇴행성 척추증, 척추 압박골절 등 주요 척추 질환의 진단에 가장 중요한 검사방법 입니다.

  

흔한 척추질환

 

1. 추간판수핵 탈출증

추뼈와 척추뼈 사이에는 허리를 구부리고 펼 때 쿠션 역할을 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있습니다. 추간판이 퇴행성 변화로 빠져 나와 지나가는 척수신경을 압박하면 통증, 저림, 마비감, 근력저하 등이 발생할 수도 있고, 심할 경우에는 팔이나 다리가 마비되기도 합니다. 요추 추간판수핵 탈출증이 있는 경우에는 주로 허리, 엉덩이, 다리에 증상이 나타나며, 경추 추간판수핵 탈출증이 있을 때에는 목, 어깨, , 손 등에 증상이 발생합니다.

추간판수핵 탈출증은 휴식과 약물치료, 물리치료를 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간혹 증상이 심한 경우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2. 척추관 협착증

척추뼈 속에는 신경(척수)이 지나가는 둘째손가락 굵기만한 구멍이 있는데, 이를 척추관이라 합니다, 척추관 협착증은 좁아진 척추관 내벽이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압박하여 다리에 통증과 마비가 오는 질환입니다. 특징적으로 오래 걸을 때 다리가 조이고, 쑤시고, 타는 듯한 증상인 간헐적 파행이 생깁니다. 척추관의 크기가 자세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허리를 펼 때 증상은 악화되고 구부릴 때 호전되며, 진행이 되면 통증뿐 아니라 마비, 경련, 저림, 근력 약화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은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로 호전되며 심한 경우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3. 퇴행성 척추증

척추뼈 사이에 있는 추간판과 뼈가 노후 되면서 생기는 병입니다. 추간판은 얇아지고 딱딱해지면서 탄력을 잃고, 뼈도 같이 약해지면서 골극이라고 하는 가시같은 모양의 뼈가 자라나 주변의 신경을 건드리면서 통증이 생깁니다. 관절이 뻣뻣해지기 때문에 허리의 유연성도 떨어지게 됩니다. 젊은 시절부터 서서히 진행되며, 악화와 호전을 반복합니다. 대부분은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로 호전됩니다.

 

4. 척추 압박골절

나이가 들거나 폐경이 되어 뼈가 약해지면 외부의 작은 충격에도 쉽게 뼈가 부서질 수 있습니다. 외부의 충격으로 척추 뼈가 주저앉거나 찌그러지면 허리에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심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골절이 반복되면 척추가 변형되어 키가 작아지고 허리가 앞으로 굽어지게 됩니다.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면서 좋아지지만 심한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평상시 운동과 영양으로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며, 골다공증이 이미 진행되었을 경우에는 척추 압박골절의 예방을 위해 약물 치료가 필요합니다.

 


척추 건강을 위한 생활수칙

 

(1) 건강 체중을 유지합니다.

비만한 사람은 건강 체중을 유지하는 사람에 비해 척추와 추간판에 가해지는 스트레스가 더 크기 때문에 척추에 질병이나 손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2) 척추에 부담이 가지 않는 자세를 유지합니다.

서 있을 때에는 목과 허리를 바로 세우고, 몸통과 어깨를 펴고, 턱과 배를 당겨 넣은 다음 엉덩이를 앞으로 당겼을 때 척추에 부담이 가지 않습니다. 또한 앉아있을 때에는 엉덩이 끝을 의자에 밀착시키고, 등받이에 허리를 기대어 무게를 분산시켜 주거나 등받이에 쿠션을 받쳐 주는 것으로 허리에 부담을 줄어 줄 수 있습니다.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양반 다리로 앉는 자세, 엎드려 누워 있는 자세는 척추에 무리를 줄 수 있습니다.

  

(3) 적절한 운동을 규칙적으로 합니다.

천천히 걷기, 수영, 실내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과 허리, 복부, 엉덩이 근육을 강화하는 근력 운동, 스트레칭을 복합적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칼슘을 적절히 섭취하고 적당한 일광 노출이 필요합니다.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우유와 유제품을 통해 충분한 양의 칼슘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D는 햇빛을 받으면 피부에서 필요한 만큼 만들어지므로, 일주일에 두 세 번, 팔이나 다리에 일광 노출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5) 흡연과 음주를 삼갑니다.

흡연과 지나친 음주는 칼슘 흡수를 방해하여 뼈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음주는 낙상과 사고의 위험을 높이므로 흡연과 지나친 음주는 가능한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