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질염

[진료과] 산부인과        [관련 신체기관] 질, 외음부


질염은 냉, 대하증을 동반하는 산부인과 질환 중 가장 흔한 질병입니다. 팬티가 젖을 정도로 질 분비물이 많은 경우, 색깔이 진하거나 고름처럼 흐를 경우, 생선 비린내같은 악취가 나는 경우는 냉, 대하증으로 봅니다. 모든 여성들은 일생동안 몇 번씩 냉, 대하증을 겪기 때문에 그때마다 알맞은 치료를 해야 합니다. 


원인

정상적으로 여성의 질 내에는 lactobacilli라는 정상세균총에 의해 산성을 유지하고 다른 염증성 세균의 질내 번식을 억제하고 있으나, 어떤 원인에 의해 혐기성 세균, 곰팡이, 트리코모나스 등의 감염성 세균이 침입하면 질에 염증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흔히 말하는 대하(냉증) 또는 질염이라 합니다. 

성 관계후 

꼭 끼는 바지를 입었을 때 

지나치게 높은 온도의 바닥에 앉아 있을 때 

질벽의 세포 발달이 둔화 되었을 때 

임신시 

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 

자궁경부의 만성염증시 

질에 대변이 묻었을 때 

항생제의 과다투여로 질내의 정상균까지 파괴되는 경우 


증상

질염의 증상은 냉, 대하 외에 가려움증, 성관계시 통증, 소변시 쓰라림과 화끈거림 또는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냉이 황색의 악취가 나면서 분비물의 양이 많아지고 몹시 가려우면 임질이나 트리코모나스 등의 성병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리고 질과 외음부에 심한 가려움을 동반하며 순두부 찌꺼기 같은 냉, 대하가 나올 때는 캔디다 질염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는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냉은 월경과 월경 사이에 정상적으로 나올 수도 있으므로 진찰을 받아 확실한 구분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상적인 냉은 산성의 점액으로 무색에 가까우며 이상한 냄새가 나지는 않습니다.

병균의 감염에 의해 질염을 일으킬 때, 원인균으로는 트리코모나스, 박테리아(세균), 칸디다가 대부분입니다. 이외에 성병으로 알려진 임질균, 클라미디아균, 헤라페스균, 콘딜로마균 등이 있습니다.


질염의 종류 및 치료 

1) 세균성 질염 

생선 비린내 같은 악취를 동반한 회색의 질 분비물의 증가가 있을 때는 세균성 질염의 가능성이 높다. 세균성 질염은 정상적으로 질을 산성으로 유지하게 하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줄어들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주로 발생한다. 우리 몸에 유익한 균인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이 줄어드는 환경으로는 잦은 성관계 또는 질 깊숙한 곳까지 물이나 비누로 씻는 뒷물과 같은 습관이 있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줄어든 후 다시 서식하기 어려워 세균성 질염은 재발하기 쉽다. 그러므로 세균성 질염의 치료는 혐기성 세균에 대한 적절한 항생제 사용과 함께 물이나 비누 대신 질 세정제 사용하거나 외음부 부분만 씻고 잘 말리는 등의 습관 교정도 중요하다. 직접적인 성적 접촉으로 발생하는 질염이 아니므로 성 파트너와 함께 치료할 필요는 없다.

 

2) 질편모충증

성적 접촉을 통해 발생하는 질염은 질편모충증이 대표적이다. 질편모충증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의 감염으로 발생하는데,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외음부 부위에 홍반이나 부종이 나타나기도 하며 주로 세균성 질염과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악취가 나는 분비물이 많다. 이의 경우, 성 파트너와 함께 치료해야 하며 원충은 물에서도 움직일 수 있어 수영장, 목욕탕, 젖은 수건 등을 통해서도 전파시킬 수 있으므로 치료가 완료될 때까지 주의하여야 한다.

 

3) 곰팡이성 질염

가려움증을 동반한 하얀색의 질 분비물의 증가가 있을 때는 곰팡이성 질염의 가능성이 높다. 가려움 증상으로 피부를 심하게 긁는 경우에는 외음부 작열감과 질 동통, 성교통, 배뇨곤란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대부분 항진균제로 치료가 잘 되며, 병변 부위의 국소적 치료(질정, 연고)로 가려움증 등의 증상 조절을 할 수 있다. 곰팡이성 질염은 당뇨병, 비만, 항생제 치료, 임신, 면역이 약화된 환자 등에서 위험도가 높으며, 재발이 흔한 편이다. 1년에 4회 이상의 곰팡이성 질염이 있는 경우 6개월간의 장기 요법으로 치료하기도 한다.

 

4) 위축성 질염

가려움증이 심하지만 질 분비물의 증가가 많지 않고 가끔 출혈도 동반될 때는 위축성 질염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위축성 질염은 폐경 이후에 에스트로겐 양이 감소함에 따라 질 점막이 얇아지고 질 분비물이 줄어들면서 질이 메마르고 건조한 상태가 되어 가벼운 자극에도 출혈이 생기게 된다. 또한, 질 점액의 방어 기능도 줄어들어 세균에 쉽게 감염되는 경향이 있다. 이는 여성호르몬 부족이 원인이므로 에스트로겐 투여가 치료방법이며, 국소적인 질염 증상만 있을 때에는 질 크림이나 질정 투여 등의 치료를 하며 다른 전신적인 폐경 증상이 있는 경우는 경구복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예방 생활수칙 

질염을 예방하는 생활수칙에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그러나 질염의 증상이 심하다고 생각될 경우에는 반드시 산부인과 전문의를 찾아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 외음부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한다. 

- 자극성 있는 비누나 세척제 사용하지 않는다.

- 피임기구를 깨끗이 사용한다.

- 꽉 조이는 바지나 팬티스타킹은 착용하지 않는다. 

- 습기를 방출하지 못하는 의복은 입지 않는다. 

- 피곤한 건강상태를 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