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칸디나성 질염

[진료과] 산부인과        [관련 신체기관] 질, 외음부


질염은 질 분비물, 냄새, 작열감, 성교통, 배뇨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질의 감염 또는 염증 상태를 말합니다. 팬티가 적을 정도로 질 분비물이 많거나 색깔이 진하면서 고름처럼 흐를 경우, 생선 비린내 같은 악취가 나는 경우는 냉, 대하증으로 봐야 하므로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증상

칸디나성 질염칸디나성 질염은 가장 흔한 형태의 질염으로 약 75%의 여성이 살아가는 동안 한번 이상의 지리과 외음부의 칸디다증을 겪으며, 45%의 여성이 1년에 2회 이상의 재발을 겪는다고 합니다.

증상으로는 흰색의 걸쭉한 냉과 심한 가려움증, 배뇨통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는 장기간 항생제를 사용할 때 잘 생기며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병입니다.


원인 

정확한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으나, 아래와 같은 경우에 잘 생긴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당뇨병

- 항생제 사용

- 에스트로겐 함량이 높은 경우 피임약의 사용, 임신, 

- 면역력이 약할 때

- 유전적 원인


진단

질분비물에 대한 칸디다균 도말검사, 배양검사를 실시하여 칸디다균을 확인합니다. 질 분비물의 산도 검사를 시행하면 도움이 됩니다. 도말검사에서 균이 발견되지 않았더라도, 칸디다 질염이 의심되는 경우 배양검사를 꼭 실시해야 합니다. 


치료 

치료제로 아졸(Azole) 제제가 있다. 아졸 제제는 국소 제제 및 경구용 제제가 있습니다. 항진균제를 사용하면 2~3일 내에 증상이 해소된다. 5% 정도에서 재발성 칸디다 질염이 생깁니다. 

- 국소 요법: 대표적인 방법으로 클로트리마졸(Clotrimazole) 500mg 질정 1회 용법 

- 경구 요법: 플루코나졸(Fluconazole) 150mg 1회 용법


예방방법 

꽉 끼는 옷 착용 및 합성원단 의복 착용을 피하고 외음부를 너무 습하지 않게 유지합니다. 당뇨병을 앓고 있는 여성이라면 혈당 조절을 잘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