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화상

[진료과] 응급의학과, 성형외과, 외과, 피부과       [관련 신체기관] 전신 피부


화상은 크게 끓는 물이나 찌개 등과 같은 뜨거운 액체에 의한 열탕 화상, 불에 직접 닿아서 생기는 화염 화상, 고기불판이나 다리미와 같은 뜨거운 고체에 닿아서 발생하는 접촉 화상, 밥솥 증기와 같은 고온의 증기에 노출되어 수상하는 증기 화상, 산성 또는 염기성 용액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발생하는 화학 화상, 전기 콘센트나 작업 중의 감전 등에 의한 전기 화상 등으로 그 원인에 따라 분류할 수 있다. 

이들 중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발생할 수 있는 화상은 주로 열탕 화상, 화염 화상, 접촉 화상 등이다. 화학 화상이나 전기 화상의 경우에는 특수한 치료가 필요하므로 일단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므로 이에 대한 응급 처치는 일단 접어두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화상에 대한 응급 처치를 우선적으로 알아두어야겠다.


화상의 응급처치

가정에서 또는 직장에서 가장 적절하고 올바르게 행할 수 있는 화상 응급처치는 무엇일까? 다름아닌 환부를 찬물로 식혀주는 것이다. 가능하다면 흐르는 수돗물에 환부를 씻어주는 것이 좋다. 수압을 지나치게 강하게 할 경우 수포 등이 벗겨져 나갈 수 있으므로 수압을 적절히 유지해 주고 수포가 벗겨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수건 등으로 환부를 덮은 후 시행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무조건 차갑게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간혹 얼음물에 담그거나, 얼음을 환부에 바로 대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에는 반대로 상처를 깊게 만들 수 있으므로 하지 않는다. 또한 억지로 옷을 벗기는 과정에서 수포가 손상되게 되면 진피가 노출되어 감염의 위험성도 높아지고, 통증도 증가하며 화상의 깊이가 깊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다만, 화학 화상의 경우에는 옷에 스며들어 있는 화학물질로 인해 지속적으로 피부가 손상 받을 수 있으므로, 옷을 빨리 제거하는 것이 좋다.


찬물로 식혀준 것으로 화상의 치료가 끝난 것은 아니다. 응급처치가 완료된 것일 뿐 실제 치료과정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자가치료를 통해 효과를 봤다는 사람들도 주변에 많지만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의 화상 상처가 빨리 아물지 않는다면 이는 흉터 발생으로 이어지게 된다. 뿐만 아니라 2차적인 감염이 발생한다면 화상 상처는 보다 진행할 수 있으므로 가능하다면 병원으로 빨리 방문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얼굴, 손, 발과 다리 쪽의 화상은 입원해서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치료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화상을 피할 수 있다면 피하는 것이 최상이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적절하고 신속한 응급처치와 올바른 후속 치료를 통해 최선의 결과를 얻는 것이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