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진료과] 호흡기내과        [관련 신체기관] 폐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란 오랜 기간의 흡연, 유해 물질이나 가스 흡입 등에 의해 기도와 폐 실질의 비정상적인 염증반응의 결과로 폐가 손상되고, 기관지의 일부가 비가역적으로 좁아지게 되어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원인

질병 발생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자는 흡연입니다. 90% 이상이 흡연과 연관이 있지만 그 외의 원인으로 직업적 노출, 유해먼지와 유해가스에 반복적인 노출, 호흡기 감염, 유전적 요인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증상

초기에는 기침, 객담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며, 질환이 진행하게 될 경우 언덕, 계단을 오르거나 무거운 짐을 들 때 숨이 찬 증상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질병의 초기에는 자각 증상은 없으나 폐기능 검사에서의 이상소견으로만 확인되기도 합니다.

대부분 40대의 나이에 기침, 객담과 함께 진행하는 호흡곤란으로 나타나게 되며,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의 악화를 경험하게 됩니다. 또는 갑작스런 호흡곤란의 악화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후에야 질병을 발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침, 객담, 호흡곤란 등의 증상과 현재 혹은 과거의 흡연력, 병력청취 등으로 의심해 볼 수 있으며 흉부촬영과 폐기능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습니다. 기관지 확장제 흡입 전후의 폐의 용적과 공기배출 속도를 측정하는 폐기능 검사가 필요합니다.

정상인은 숨을 강하게 내쉴 때 들이마신 공기의 대부분을 1초 내에 내쉴 수 있지만 만성 폐쇄성 폐질환 환자들은 비가역적인 기류제한으로 인해 1초 호기량이 떨어집니다. 최대 흡입 공기량에 비해 1초 강제 호기량이 70% 미만으로 확인될 경우 만성폐쇄성 폐질환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또한 흉부촬영에서 크게 팽창된 폐와 편평해진 횡격막, 폐기종 소견 등으로 진단에 보조적 도움을 얻을 수 있습니다.

 

치료

1) 가장 중요한 치료 중의 하나는 금연입니다. 금연을 하는 것만으로도 폐기능의 저하 속도를 늦출 수 있으므로 현재 흡연 중인 환자는 반드시 금연을 하여야 합니다.

2) 약물 치료의 근간은 기관지 확장제로 흡입제와 기관지와 폐에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흡입제제가 우선이 되는데 이는 전신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최소한의 용량으로 원하는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질병의 초기 단계의 환자에서는 한 종류의 기관지 확장제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중등도 이상으로 병이 진행하는 경우 2가지 이상의 기관지 확장제가 포함된 제제를 사용하게 됩니다. 흡입제를 사용하는 것만으로 치료가 끝나는 것이 아니며, 흡입제 사용을 올바르게 하고 있는지, 정확한 용량을 사용하고 있는지 정기적인 체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3) 그 외 호흡재활치료 및 가정 산소치료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며, 드물지만 일부의 환자에서는 기관지 내시경적 시술과 수술 요법이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4)만성 폐쇄성 폐질환은 만성 질환이며, 나이가 들수록 진행하는 질환입니다. 동반 질환 및 기저질환이 함께 있는 경우가 많고 이 경우 질병 경과의 악화를 유발하고 사망률을 높이게 되어 동반 질환의 조절이 매우 중요합니다.

 

경과 

금연을 할 경우 질환의 악화속도가 감소하게 됩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은 완치가 되지 않는 만성 질환이므로 꾸준한 관리와 기관지 확장제를 근간으로 한 약물치료를 지속하여야 합니다. 약물 치료를 하고 있는 환자 중에서도 갑작스런 기침, 객담, 호흡곤란의 악화를 동반한 급성악화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병원을 신속하게 방문하여 진단 및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며, 드물지만 인공호흡기를 통한 기계 환기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호흡기 감염은 질환의 급성 악화의 주요 원인이 되므로 폐렴구균 예방접종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반드시 시행하여야 합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질환이며, 사망의 주요 원인 질환이므로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