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난소암

[진료과] 산부인과        [관련 신체기관] 난소


난소암은 난소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입니다. 50~70세 사이에 제일 많이 발생하고, 자궁 경부암에 이어 두번째로 흔한 부인과 암입니다. 난소암의 약 90%를 차지하는 상피성 난소암은 대부분 3기 이상의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5년 생존율이 매우 나빠 40%가 채 되지 않습니다. 


증상 

난소의 혹은 대개 증상이 없고 빨리 자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병원을 찾게 되는 가장 흔한 증상은 아랫배에 무언가 만져지는 것인데, 사실 이 정도면 이미 혹이 상당히 자란 상태일 수 있습니다. 병이 진행될 까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리지만, 복통이나 복부팽만감, 소화불량, 빈뇨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병원에 와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진단 및 검사

혈액 검사와 영상학적 검사를 통해 양성 종양과 암(악성)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 수치가 과도하게 높거나 초음파 검사와 CT 검사 등의 영상을 볼 때 다량의 복수가 있고 전이가 강력히 의심되는 진행된 암이라면 바늘로 복수를 채취하거나 혹을 찌르는 방법으로 암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난소암은 혈액 검사가 거의 정상인 경우도 있고 영상 검사에서는 양성처럼 보이는 암, 암처럼 보이는 양성 종양 등 여러 형태가 존재하므로 진단이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난소는 골반 안쪽, 복강 내에 위치한 장기로 외부에서 직접 조직 채취를 할 수 없습니다. 또한 초기 암인 경우 바늘로 종양을 찔러 터뜨리면 인위적으로 암의 병기를 높여 상황이 악화될 우려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난소 종양의 악성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위해서는 수술을 통한 조직 검사가 필요합니다.


발견된 혹이 악성일지도 모른다고 하는데 이미 전이되었는지 알 수 있나요? 

난소암의 경우 암의 전이 여부와 상태, 즉 병기 역시 수술을 통해 평가해야 합니다. 자궁경부암 등 다른 종양의 경우 먼저 병기를 설정하고 그에 따라 치료 방침을 정하는 임상적 병기를 적용하기도 하지만 난소암은 수술적 병기를 따르기 때문입니다. 즉, 난소암의 정확한 진단과 평가는 수술을 해야 비로소 온전히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최근에는 이미 혹이 많이 자라고 여러 곳으로 전이가 있는 경우, 복강경 수술로 조직 검사를 하고 병기 설정을 한 다음 항암제를 투여하여 암의 크기를 줄이고 난 후 재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 

난소암은 진단되기 전부터 이미 눈에 보이지 않는 세포가 전이를 시작하는 특성이 있어 수술 후에도 반드시 항암제를 투여받아야 합니다. 다만, 드물게 몇 종류의 난소암에서 아주 초기에 발견된 경우 항암치료를 생략하는 경우도 있다. 


난소암 검진은 얼마나 자주 받아야 하나요?

난소암은 워낙 빠르게 자라는 경우가 많아 1년 또는 2년 주기로 검사한다고 해도 반드시 초기에 암을 발견하리라 보장받지는 못합니다. 

난소암에 대한 검사는 일반적으로 혈액을 이요한 CA-125 검사와 질식 초음파 검사를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대규모로 시행한다고 해도 실제 난소암 환자를 진단하는 비율이 적습니다. 즉, 국가적으로 난소암 검진을 시행하는 것은 비용 효과면에서 효율적이지 못하고 검사 주기에 관해서도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히 현재 많은 건강검진 프로그램에 CA-125 검사가 포함되어 있으며, 이 검사치가 이상을 보이면 우선 초음파 검사를 받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난소암은 조기 발견하면 완치율이 높습니다. 1년에 한 번 초음파 검사 및 혈액 검사 등으로 부인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고지방·고단백 음식 위주의 식생활은 피하고 채소 중심의 식사를 하는 것이 난소암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초기 증상이 없어 이미 전이된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위에서 언급한 복부팽만 및 복통, 빈뇨, 체중변화 등의 증상을 보이면 난소암을 의심하고 병원에 와서 빠르게 진료 및 검사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