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어지럼증 검사

[진료과] 이비인후과, 신경과, 신경외과, 가정의학과         [관련 신체기관] 내이, 전정기관, 뇌


어지럼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발생하지만 그 중에서 신경계에 속하는 전정계의 기능장애에 의한 증상이 가장 심하며 이때 주위가 빙글빙글 돌고 비틀거리면서 구역질이나 구토를 동반 합니다. 때로는 뇌졸중 등의 심각한 원인에 의한 증상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이중 속귀(내이) 이상으로 오는 어지럼증을 말초성 어지럼증이라고 하며 어지럼증 원인의 70~80%를 차지합니다. 평형기능검사실에서는 말초성 어지럼증과 관련해서 흔히 나타나는 특히 다음 세가지병에 대한 검사가 이루어집니다.


1. 이석증(양성돌발체위성 어지럼증)

주로 아침에 눕거나 일어날 때, 또는 누워서 고개를 돌릴 때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갑자기 발생해서 수분 이내로 사라지는 흔한 질환으로 귓 속 세반고리관 내의 작은 돌조각(이석)때문에 생깁니다. 귀의 전정기관에는 많은 수의 이석이 들어있는데, 이 돌은 몸의 움직임에 따라 한쪽으로 쏠리면서 평형 감각을 유지하게 합니다. 이석증은 이러한 돌조각부스러기들이 떨어져 나와 돌아다녀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머리의위치를 순차적으로 돌려 세반고리관의 돌조각을 원래의 위치로 되돌리는 치료(이석정복술)로 쉽게 호전될 수 있습니다.


1) 검사: 두위변환안진검사

특수 안경을 쓰고 머리를 침대에서 눕혔다 일으켰다 또는 돌아눕게 하는 등의 변화를 주어 이를 컴퓨터로 분석하여 이석증의 병변 위치를 파악하고 이석정복술 등의 치료를 합니다.


2) 치료: 이석치환술

특수 안경을 쓰고 머리를 침대에서 돌려 이석을 원래 위치로 이동시키는 치료를 합니다.



2. 정신경염/미로염

과로를 하거나 감기를 앓고 난 다음 갑자기 주위가 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수 시간에 걸쳐 발생하여 수일간 지속되는 질환입니다. 어지럼증만 발생하는 전정신경염,청력소실이 동반되는 미로염 등이 있습니다. 

어지럼증은 이후 수일, 수주에 걸쳐 서서히 회복되며, 전정신경의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약물치료 및 안구운동과 체위변화 등의 전정재활 운동을 통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1) 검사: 자발안진검사, 두진 후 안진검사, 회전의자검사, 온도안진검사

특수 안경을 쓰고 회전하는 의자에 앉아 회전을 시키며 눈동자의 움직임을 컴퓨터로 분석하여 양측 전정신경 기능을 알아보는 검사입니다. 중추성 병변과 말초성 병변의 감별, 시간 경과에 따른 병적상태 변화를 감별, 양측성 전정장애의 진단, 급성 일측성 전정장애의 병변 등을 알아볼 수 있는 검사입니다.


2) 치료: 전정재활치료

약화된 전정기능을 중추신경계에서 보상하는 과정을 촉진시켜 어지러운증세를 감소시키며, 평형능력을 증대시키어 일상생활 활동에서의 어지러움을 적응시키는 운동 재활치료법입니다.



3. 메니에르병

어지럼증과 함께 구토가 있으면서 특징적으로 이명(귀울림), 귀먹먹함, 청력소실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증상은 대개 수 시간 후에 소실되며, 반복되면서 청력이 점차 떨어집니다. 따라서 어지럼증이 자주 재발하거나 청력소실이 진행하면 예방 치료가 필요합니다.


1) 검사: 청력검사, 회전의자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