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구내염

[진료과] 치과         [관련 신체기관] 


입안의 살에 뭔가 아픈 부분이 생기면 우리는 흔히 ‘입병이 생겼다’, ‘입안이 헐었다’라고 한다. 여기서 입병이란 ‘구내염’인 경우가 많으며, 구내염은 잇몸, 혀, 볼 점막, 입술 안쪽 등 구강내 모든 연조직에 생길 수 있는 염증성 병변을 말하고, 대개 하얗게 움푹 패이는 모양으로 나타난다. 아프타성 구내염, 바이러스성 구내염, 진균성 구내염, 외상성 구내염, 그 외 전신질환과 관련된 구내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1) 아프타성 구내염

가장 흔한 종류의 구내염이고, 피곤해서 입병이 났다고 이야기 할 때 나타나는 것이 바로 아프타성 구내염이다. 몇개의 궤양이 입안 곳곳에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재발도 잘한다. 


2) 바이러스성 구내염

입술 가장자리를 부르트게 하는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 제일 흔한데, 몸속에 침투하여 신경절속에 숨어 있다가 몸의 면역체계가 약해지면 피부나 구강으로 발현된다. 아프타성 구내염보다 더 많은 수가 다발성으로 나타나며 수포를 동반하거나 구내염 주변을 붉게 변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잇몸에 나타날 경우 빨갛게 변하고 붓는 증상이 함께 나타나서 잇몸병과 구분하기 어렵다.  


3) 진균성 구내염

건강한 사람에게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는 사람이나 장기간 항생제를 복용한 사람의 입 안에 진균(곰팡이균)이 과도하게 번식할 경우 함께 나타날 수 있는 구내염이다.


4) 외상성 구내염

잘 맞지 않는 보철물(의치, 브릿지 등)이나 부서진 치아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이에 의한 상처가 발생하면서 생긴다. 


5) 전신질환과 연관된 구내염

베체트병처럼 성기와 눈에 궤양이 함께 생기는 구내염, 소아에게 종종 나타나는 수족구병처럼 손과 발에 함께 물집이 생기는 병이 있는가 하면, 항암치료를 받아 면역력이 떨어지는 상태, 백혈병의 초기 증상, 후천성면역결핍증의 증상으로서 구내염이 나타나기도 한다. 간혹 전신질환 치료를 위한 약물 투여에 의한 구내염도 발생할 수 있다. 다만 구강의 상태만으로 전신 질환을 최종 확인할 수는 없으므로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예방법

구내염은 면역력 저하와 관련되어 나타나므로 평소 몸의 건강상태를 잘 유지하여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입 안에 구강을 자극하는 요인이 있을 경우에는 치과에 방문하여 자극의 원인을 적절히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구내염이 발생한 경우 신체의 다른 부위에 특이한 증상이 있거나 발열, 오한, 구토, 무력감 등 전신적 증상이 함께 발생한 경우 내과, 소아과, 가정의학과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할 수 있다.


치료

국소적으로 입안에만 발생한 구내염의 경우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잘 낫는 경우가 많다. 외상성 구내염과 같이 원인이 뚜렷할 경우는 원인 제거가 우선이고, 구강 청결을 유지하여 이차 감염을 방지하고 구강 점막 재생을 돕는 약물을 병소에 적용하거나 국소적 스테로이드 요법이 도움이 된다. 증상이 매우 심할 때는 전신적인 스테로이드 투여가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구내염의 종류에 따라서 병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적절한 진료를 받은 후에 사용해야 한다. 통증을 완화하거나 감염 방지를 위한 가글제의 사용은 필요할 수 있지만, 시중에 흔히 판매하는 구강 청결을 위한 가글제는 오히려 통증을 증가시킬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구내염의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구강암을 의심해야 한다. 1달 이상 지속되거나 동일한 부위에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구내염은 치과에 내원하여 조직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치과 보철물의 지속적인 구강 점막 자극에 의해서도 구강암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과치료를 받는 것은 구강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