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주근깨 치료

[진료과] 피부과         [관련 신체기관] 피부


피부에 보이는 색소는 색소의 위치에 따라 표피성 색소와 진피성 색소로 나눌 수 있으며, 주근깨는 대표적인 표피성 색소 질환이다. 주근깨는 햇빛 노출 부위의 피부에 생기며, 황갈색의 작은 색소성 반점으로 나타나는데 뺨이나 팔의 윗부분, 앞가슴, 등 위쪽에 주로 발생한다. 직경이 5~6mm 이하로 작으며, 모양은 둥글거나 타원형이며 각이 진 모양일 수도 있다. 외형적으로는 기미와 감별이 어려운 경우도 있으나, 주위 정상피부와 비교적 명확하게 구분되는 경계를 가져 조직검사를 시행하는 경우는 드물다. 출생시에는 없다가 5세 이후에 나타나는데, 소아 초기에 발생하여 점차 수가 증가하다가 사춘기 전후에 정점에 도달한 후 나이와 함께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원인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으나 환자의 부모, 형제, 가까운 친인척 사이에서도 주근깨가 있는 것으로 보아 유적적 요인이 관여할 것으로 생각되며, 자외선에 의해 피부 멜라닌 세포가 자극을 받아 멜라닌 색소의 합성이 증가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병변의 색깔은 햇빛의 양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겨울과 같이 햇빛이 약한 시기에는 연한 갈색이나 흐린 색으로 존재하다가, 여름철에 햇빛을 많이 받게 되면 짙은 갈색의 뚜렷한 색깔로 변하게 된다.


치료 및 예방

주근깨는 미용적인 문제 외에 다른 합병증은 없는 질환으로 환자가 치료를 원할 경우 레이저 혹은 박피술을 시행하거나 미백크림을 사용해 볼 수 있다. 보통 미백크림만 사용하는 것은 주근깨를 완벽히 제거하는데에 한계가 있고, 색소를 조금 옅게 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으나 그 효과는 일시적인 경향이 있다. 


1) 레이저치료

레이저로 치료하는 경우에는 색소가 피부 표층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색소를 직접 태우거나 딱지를 만들어서 제거하게 된다. 대개 1회의 치료로 모든 병변을 없애지는 못하지만 반복 치료로 상당한 호전을 보일 수 있으며, 기미나 다른 색소성 병변에 비해 치료 효과가 좋은 편이다. 

모든 질환에서와 마찬가지로 피부의 색소성 병변도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최대의 효과를 얻는 것을 치료 목표로 한다. 한두번의 시술로 완전히 좋아지게 하고자 시술을 강하게 한다면 주근깨의 색소가 너무 많이 빠지면서 저색소반이 남거나 염증반응에 의한 색소침착, 화상 등의 원치않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시술에 대한 환자 피부의 반응 정도를 살피면서 수차례에 나누어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레이저 시술은 자외선이 강해지는 봄철이나 여름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시술 후 과량의 자외선을 쬘 때 치료 부위에 착색이 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착색은 자외선 이외에도 환자의 피부가 검은 편일 때, 시술이 직접적인 피부 손상 혹은 염증반응을 유발하거나 강하게 치료가 될 때에도 발생할 수 있다. 주근깨 제거에 사용되는 레이저의 경우 피부를 직접 손상시키지 않는 장비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고, 시술 후 적절한 진정 관리를 해 준다면 주근깨를 제거하는데 있어 착색을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계절적인 요인이 시술을 결정하는데 큰 장애요인이 될 수는 없다. 단, 시술 후 색소침착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재발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자외선차단제를 잘 발라주는 것이 좋다. 


2) 자외선 차단

주근깨는 자외선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병변의 색깔이 많이 옅어지고, 치료를 하더라도 많은 경우에서 재발을 하기 때문에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햇빛이 심한 시간의 야외활동을 자제하거나 자외선차단제를 도포하며, 모자, 양산, 긴팔 옷 착용 등이 도움이 된다. 

이중 자외선차단제는 피부 표면의 자외선을 흡수하여 열에너지로 분산시키거나 피부에 도달하는 자외선을 산란, 반사시켜 자외선의 피부 침투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자외선차단제를 선택하는데 있어 자외선 차단 지수, 즉 SPF 지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SPF 지수가 높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자외선 차단제는 아니다. SPF의 큰 숫자는 일상생활에서 큰 의미가 없으며, 지수가 높아질수록 자외선차단제 함유성분의 종류가 많아지고 강해져 접촉피부염과 같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일상생활이나 가벼운 야외 활동시 SPF 20~30 정도만으로도 충분하며, 자외선차단제를 제대로 바르는 것이 더 중요하다. 햇빛이 강한 날이나 흐린 날 그리고 계절에 관계없이 꾸준히 바르도록 해야 하며, 외출 30분 전에는 도포해야 외출 시에 차단 효과를 발휘한다. 

도포한 이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외선 차단 효과가 떨어지므로 3~4시간 간격으로 덧바르는 것이 좋으며, 충분한 양을 발라주어야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 피부에만 얇게 바르는 경우가 많은데 얼굴뿐 아니라 노출이 되어 있는 목, 귀, 턱 아래 및 손등이나 팔에도 도포해야 한다. 바르는 양은 손가락 두 마디 정도 즉 500원짜리 동전 크기 정도의 양을 도포하는 것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