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병정보

다양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질병정보 조회결과

위식도역류 질환

[진료과] 소화기내과, 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소아청소년과        [관련 신체기관] 식도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여 주로 가슴 안쪽에 타는 듯한 증상이나 속쓰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슴쓰림은 흉골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이고, 오목가슴부터 목으로 전파되고 누우면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식도와 위는 하나의 관이 연결되어 있고, 하부식도 괄약근이 밸브 역할을 함으로써 위에서 식도로 음식물의 역류를 예방해 주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항역류장벽을 하는 하부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약화되면 위내에 있는 위산이 역류하고 식도는 위산에 매우 취약하여 통증을 느끼게 된다.


원인

역류 증상은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인두로 역류하고 시고 쓴 맛을 호소하고 주로 누울 때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환자들은 다양한 증상을 호소하는데 소화가 안되고 잘 체하고 배가 답답하고 싸늘하다. 트림, 마른기침이 자주 나오고 음식이 안 넘어가고 헛구역질이 나온다는 비전형적 증상도 호소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하지만 구토는 강한 복압을 동반하며 위에서 입으로 위 내용물이 분출하는 것으로 이러한 증상은 기능성 소화불량이나 역류성 식도질환과는 다른 질환일 가능성이 높으며, 소화관 협착, 뇌 질환 등을 의심해야 한다. 또한 토혈, 혈변, 삼킴시 곤란, 체중 감소, 식욕의 감퇴도 기능적 원인보다는 기질적 원인을 찾아보아야 한다. 하지만 초기 위암은 증상이 거의 없고 속쓰림 정도만 있는 경우도 많아 증상만으로 기능성 소화불량과 기질적 원인을 감별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진단 및 검사

따라서 우리나라에서는 환자가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경우 먼저 내시경 검사를 한다. 위내시경 검사를 꼭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증상만으로는 식도 역류 질환과 구별이 어려운 다른 소화기 질환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여야 하는데, 위궤양, 위암도 애매한 상복부 불편감으로 나타날 수 있다. 무엇보다도 국내의 높은 위암 발생 빈도를 고려하면 꼭 필요한 검사이다. 만일 삼킴장애, 출혈 (혈변, 토혈, 대변잠혈), 복부 종괴, 빈혈 등의 경고(alarm) 증상이 있다면 꼭 내시경 검사를 시행하여 기질적 원인을 배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내시경 검사를 통해 하부식도에 선상의 미란, 궤양이 관찰되면 미란성 식도염으로 진단할 수 있으나, 전체 위식도 역류 질환의 절반에서만 이러한 변화가 나타난다. 전형적인 가슴 쓰림과 역류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위내시경 검사 결과에 관계없이 위식도 역류 질환으로 진단할 수 있다. 프로톤 펌프 억제제를 2주간 투여하여 증상이 호전되면 식도 역류 질환으로 진단할 수 있는데 예측도는 높다. 비전형적인 증상이며 프로톤 펌프 억제제에 반응이 없는 경우에는 24시간 산도 검사와 식도 내압 검사를 통해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외에도 기질적인 원인을 배제하는데 식도 조영술, 복부 CT가 필요할 수 있다. 

식도 역류 질환과 비슷한 증상이지만 감별해야 할 질환은 식도 감염, 호산구성 식도염, 위 및 십이지장 궤양, 식도 이완 불능증, 관상동맥질환이 있다.


치료 

치료는 생활습관 개선, 약물치료가 있다. 술, 커피, 탄산음료, 튀긴 음식, 기름진 음식, 초콜릿 등의 음식물은 하부 식도 괄약근 압력을 낮추게 되어 역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이를 줄이거나 끊는 것이 좋다. 비만환자 특히 복부비만은 역류질환의 위험인자이므로 비만인 경우 체중 감량을 하도록 한다. 

약물치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프로톤 펌프 억제제를 잘 복용하는 것인데, 아침 식전에 복용하는 것이 약물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다양한 프로톤 펌프 억제제가 있으며 약제간 효과의 차이는 없다고 알려져 있다. 미란성 식도염이 심하지 않은 환자는 증상이 호전되면 약을 일시적으로 중지해 볼 수 있고 증상이 발생하면 다시 복용하는 방법이 추천된다.  

 

위식도 역류질환, 일상생활서 예방하려면… 

1) 식사습관의 교정                                      

- 과식을 피한다. 

- 식사 후에 바로 눕지 않는다. 

- 기름기 또는 향신료가 많이 들어간 음식을 피한다. 

- 자기전 2시간 정도는 되도록 음식을 먹지 않는다. 

- 커피, 탄산음료, 신과일, 초코렛, 토마토, 양파, 박하 등은 피한다. 


2) 생활습관의 교정

- 술, 담배는 하지 않는다. 

- 적절한 체중을 유지한다. 

- 위를 압박할 수 있는 꽉 끼는 옷이나 벨트는 피한다. 

- 허리를 구부리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행동을 피한다. 

- 그래도 증세가 있으면 상체를 12~15cm 정도 올리고 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