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으로 바로가기
80여년 전통의 백병원, 일산에도 있습니다.

HOME > 병원소개 > 뉴스

뉴스

  • 제목일산백병원, 이승환 교수 논문 국제저널 신경과학 frontiers in Behavioral neuroscience 최신호에 게재
  • 등록일2017.09.28
  • 조회387

사진

아동기 학대 경험이 성인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로 이어져
-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성인 ADHD 발병률 1.5배
- EEG 뇌파검사에서 주의력 결핍에 대한 베타파 반응은 1.2배

과거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성인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이하 ADHD)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 연구팀이 2015년부터 2016년까지 2년간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경험이 없는 일반인 153명을 대상으로 고주파EEG검사를 시행해 아동기 외상 스트레스와 성인 ADHD및 주의력 결핍과의 연관성을 연구한 결과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주의력결핍과 ADHD확률이 약 1.5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기존 연구들의 EEG검사에서 베타파의 감소가 부정적인 것으로 작용한 것과 다르게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EEG 베타 파워가 약 1.2배 높게 나타나, 주의력결핍과 높은 상관을 나타냈다.

이는 베타파의 기능적 역할에 차이가 있음을 의미하며, 일반인 집단에서 베타파는 적응적인 인지적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데 비해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집단에서와 같은 특정 군에서는 부적응에 영향을 미친다고 해석할 수 있다.
ADHD주된 증상 중 주의력 결핍은 과잉 행동에 비해 그 예후가 좋지 않으며 성인기까지 지속되는 경향을 나타낸다. 이로 인해 ADHD를 겪는 성인들은 주의 산만이나 단기 기억력의 저하와 같은 증상들을 경험하며 대인관계 및 학업에 기능 손실을 호소한다.

이승환 교수는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사람이 주의력 결핍 및 향후 ADHD의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어, 아동기 시절 외상 경험 스트레스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빠른 개입으로 향후 정신질환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추후, EEG검사에서의 베타파의 기능적 역할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을 통한 뇌과학 원천기술 개발 사업,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EEG biomarker 개발 연구 프로그램 (NRF - 2015M3C7A1028252)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결과는 국제저널 신경과학 frontiers in Behavioral neuro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목록
소식 목록
번호 제목 조회수 등록일
1653 일산백병원 완화의료센터, ‘설맞이 나눔행사’ 성료 75 2018-02-19
1652 일산백병원, ‘뇌전증 건강 강좌’ 성료 154 2018-02-07
1651 일산백병원, ‘아름다운 나눔보따리’ 성료 166 2018-02-05
1648 일산백병원, ‘제17회 QI경진대회’ 개최 434 2018-01-17
1647 일산백병원, ‘2018 MBC 아육대’ 의료지원 542 2018-01-16
1644 일산백병원, ‘2018년 신년교례회’ 개최 383 2018-01-09
1643 일산백병원, 김정훈교수 ‘2018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 229 2018-01-05
1638 일산백병원 차순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290 2018-01-04
1637 일산백병원, 교직원 성희롱예방 오프라인 교육 실시 208 2018-01-02
1635 일산백병원, 찾아가는 심장병 순회진료 사랑나눔 진행 271 2017-12-26

바로가기

  • 진료예약
  • 찾아오시는길
  • 병원이용 FAQ
  • 입퇴원안내
  • 주요전화번호
  • 대표전화 031)920-7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