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백병원 PR > 명의를 만나다

명의를 만나다

부산·울산·경남지역 심장지킴이, 김두일 교수

해운대백병원 심장내과 김두일 교수는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심장지킴이’이다.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을 떠나 본 적이 없지만, 그의 명성은 전국구이다. 이미 여러 언론들을 통해 특히 ‘의사들이 추천하는 명의’로서 그 이름을 수차례 알린 바 있다.
부산백병원에서 근무하다 해운대백병원 개원과 함께 자리를 옮긴 김두일 교수는 해운대백병원 심장센터 시스템을 조기에 안정화시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인 결과, 현재 각종 평가에서 1등급을 받으며 부산을 대표하는 심장전문센터로 우뚝 섰다. 심장센터는 김두일 교수를 비롯한 의료진들의 풍부한 시술 경험과 최신 설비를 바탕으로 관상동맥 중재시술, 심장초음파, 부정맥 진단 및 치료, 심장질환 중환자 치료 등에 특성화 되어 있다. 특히, 환자 질환의 특성에 맞춘 외래 및 입원환자의 진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심장병 명의, 해운대백병원 심장내과 김두일 교수

 

응급환자의 생사를 결정짓는 최소시간 ’골든타임’
응급환자의 생사를 결정짓는 최소 시간을 ‘골든타임’이라고 한다. 이 시간을 넘기면 그만큼 사망률이 높아진다.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을 다루는 의사는 골든타임과 싸움을 벌여야 한다. 의학적으로 아무런 예고없이 증상이 나타난지 몇시간 만에 사망하는 돌연사의 90% 이상이 심장이상 때문이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40, 50대 중년층이 심장질환으로 돌연사하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다.

해운대백병원 심장센터는 급성 심근경색 환자를 위한 24시간 비상 당직체계를 유지하여 응급상황에 대비 상시 진료에 임하고 있다. 특히 김두일 교수는 주말이나 심야에도 응급환자가 왔다는 호출을 받으면 달려와 직접 시술을 할 정도로 환자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증, 흉통) 진단·치료하는 최고의 심장전문의
김두일 교수는 심장내과 전문의로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증, 흉통), 고혈압, 심부전, 고지혈증, 부정맥 등을 진단하고 치료한다. 스텐트 시술의 95% 이상을 팔에 있는 요골동맥을 통해 시술한다. 허벅지 동맥을 이용할 때보다 출혈 합병증이 30% 미만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증, 흉통)의 진단과 치료, 특히 손목동맥(요골동맥)을 이용한 중재시술에서 어려운 병변에 탁월한 노하우가 있어 응급 환자를 포함한 대부분의 환자에게 안전하고 완벽한 시술을 하고 있다. 최근 다리를 이용한 중재시술과의 비교 및 임상적 효과에 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지난 반세기 동안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같은 심장질환은 선진국의 사망원인 중 1위를 차지해 왔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식생활의 개선과 급격한 노인인구의 증가로 인해 이로 인한 심장질환의 사망률은 증가하는 추세이다. 2012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사망원인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따라서 이에 치료 및 예방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한 실정이다.

화내지 않기, 올바른 약물복용과 위험인자 관리가 중요!!

김두일 교수는 환자들에게 ‘화를 내지 말라’고 당부한다. 물론 본인도 환자나 동료 의료진에게도 화를 내지 않는다. 화가 심장건강에 가장 나쁘기 때문이다. 이처럼 심장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약물복용과 함께 철저한 위험인자 관리가 필수적이다. 매일 30~40분씩 운동, 금연, 체중조절 등의 건강한 생활습관과 저지방식이와 함께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중요한 식습관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김두일 교수는 병의 치료에 있어 무엇보다 환자와 의사의 관계가 중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아무리 좋은 약도 신뢰가 상실되면 효과는 자연히 반감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환자의 아픔을 자기의 아픔으로 생각하는 것과 조금 더 환자를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김두일 교수는 “요즘 같은 100세 시대에는 병이 없어서 오래 산다는 무병장수(無病長壽)라는 말 보다는 병이 있어 관리를 받고 더 오래 산다는 유병장수(有病長壽)의 개념으로 바뀌어 가는 것 같다”며 본인에게 질병이 있더라고 전문가의 처방에 따라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받는다며 건강한 100세가 가능하다고 말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