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센터/클리닉

서울백병원 분야별 최고의 의료진을 소개합니다.


무수혈센터

진료문의 : 02) 2270-0100

서울백병원 무수혈센터는 1990년부터 무수혈 개념을 도입하여 환자를 진료해 왔으며, 내과적 진료뿐만 일반수술, 심장수술 및 장기이식의 영역까지 확대하여 종교적 신념이나 감염의 위험을 걱정하는 환자들에게 최고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서울백병원 무수혈센터 수혈대체요법 심포지엄 개최 개소19주년 기념
  • 등록일2016.10.05
  • 조회수1710
서울백병원 무수혈센터 ’수혈대체요법 심포지엄’ 개최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염호기)이 무수혈센터 개소 19주년을 기념해 ‘수혈대체요법 심포지엄’을 9월 24일(토) P동 9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백병원 의료진을 비롯해 무수혈 분야 전문가와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외과영역에서 무수혈 수술(외과 장여구 교수) ▲당신의 콩팥은 안녕하십니까(신장내과 구호석 교수) ▲정밀한 수술을 위한 새로운 기술들(산부인과 정명철 교수) ▲고관절 무수혈수술은 안전하게 실현 가능한가(정형외과 윤병호 교수) ▲뇌종양의 치료(신경외과 윤상원 교수) ▲수술 시 수혈대체요법(마취통증의학과 안은진 교수) ▲편두통, 치료될 수 있는 고통(신경과 정재면 교수) 등의 주제가 발표됐다.

홍성우 무수혈센터장(외과)은 “무수혈 의료는 환자와 의료진의 믿음과 신뢰가 중요하다”며 “심포지엄에서 발표된 다양한 치료경험과 의견 교환을 통해 무수혈 진료를 원하는 환자들에게 유익한 도움이 되고 서울백병원과 무수혈센터의 향후 발전의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무수혈진료는 치료과정에서 출혈을 최소화해 수혈을 받지 않는 의료기법으로 간염이나 에이즈와 같은 수혈로 초래될 수 있는 질환의 예방 목적과 종교적 신념에 따라 수혈을 거부하는 환자들에게 시행된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은 한국의 어떤 대학병원보다도 빠른 1990년부터 무수혈 기술과 장비를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 특히 종교적 신념으로 수혈을 거부하는 환자 대상의 일반수술뿐만 아니라 심장수술 및 장기이식의 영역까지 확대,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