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스

서울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김율리 서울백병원 교수, ‘옥시토신’ 용도 2건 특허 등록
  • 등록일2018.01.12
  • 조회수905
사진

김율리 서울백병원 교수, ‘옥시토신’ 용도 2건 특허 등록

김율리 인제대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인제대 섭식장애정신건강연구소장)가 발명한 ‘폭식성 섭식장애 조절을 위한 옥시토신의 용도’와 ‘섭식장애 진단을 위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용도’ 2건이 특허 등록됐다.

김율리 교수는 옥시토신의 섭식장애 치료 용도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으며, 연구결과는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Psychoneuroendocrinology), 유럽섭식장애리뷰(European Eating Disorders Review), 플로스 원(PLoS One) 등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또한 거식증에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진단 마커로 활용할 수 있음을 최초로 발견했다. 이러한 발명들은 난치성섭식장애의 진단과 치료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