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스

서울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서울백병원, 보건복지부 ‘국민안심병원’ 지정
  • 등록일2020.02.27
  • 조회수421
사진

서울백병원, 보건복지부 ‘국민안심병원’ 지정

-호흡기 선별진료센터 운영, 호흡기환자 별도 진료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오상훈)이 2월 26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안심병원을 운영한다. 26일 서울백병원은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가 공동 운영하는 국민안심병원 의료기관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일반 환자와 동선을 분리해 호흡기 환자를 전용구역에서 별도로 진료하는 의료기관을 뜻한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지정받을 수 있다.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호흡기 질환 유증상자의 별도 진료를 위해 ‘선별진료센터’를 운영해 왔다. 특히 입원환자 보호자 1인을 제외한 면회객을 전면 제한하고, 병원 출입자는 발열 확인, 명부 작성, 손 소독 시행 등 절차를 거친 뒤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서야 출입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은 서울백병원은 병원 진입 전 모든 내원 환자를 대상으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며, 호흡기 관련 증상 환자는 정문 오른편에 별도로 마련한 호흡기선별진료센터에서 진료한다.


또한 호흡기선별진료센터 의료진은 N95 마스크, 고글, 일회용 앞치마, 라텍스 장갑 등 개인보호구 착용 등 철저한 위생을 준수하며, 환자 진료 시 ITS(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해외 여행력을 확인한다.


오상훈 원장은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의 동선을 완전히 분리해 치료함으로써 감염에 대한 환자들의 불안감을 줄이고, 병원 내 감염 위험으로부터 환자 및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시스템”이라며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