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의료원 소개 > 좋은 인연

좋은 인연

  •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오픈

서울백병원(원장 염호기)이 11월1일(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본관 7층에 운영되는 병동은 1인실 2개, 3인실 2개, 4인실 9개, 5인실 1개 등 총 49병상을 운영한다. 서울백병원은 8월 말부터 2개월간 7층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병실마다 최신식 냉·난방기와 화장실, 샤워실을 새로 설치했으며, 휠체어와 전동침대를 구비하는 등 병실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 통제 시스템을 갖췄으며 7층 내 휴게실을 마련해 환자의 동선을 줄였다.
입원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간호 인력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충했으며, 나이트전담간호사를 선발해 3교대 간호근무의 부담을 줄였다. 병동을 책임지고 있는 강지연 수간호사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준비하면서 관련 학회와 각종 협회에서 주관하는 교육에 참석해 병동 운영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쌓았다”며 “앞으로 전문적인 간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염호기 원장은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 곁에 머물지 않아도 24시간 환자에게 입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환자의 입원비 부담을 줄이는 한편 병원 감염과 환자 안전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병동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개소식에는 염호기 원장을 비롯하여 김홍주 백중앙의료원 원장, 류광열 건강보험관리공단 중구지사장, 홍성준 중구 통장협의회 회장, 강대성 을지로동주민자치위원장 등 내·외빈 50여 명이 참석했다.


"보호자·간병인 없는 안심병동간호인력 2배 증원, 49병상 운영, 최신식 병실환경" 

가족 중에 누군가가 병원에 입원하면 생계가 흔들린다고 말한다. 보호자가 병원에 머물면서 환자를 돌보거나 비싼 비용을 부담하고 간병인을 고용하여 간병해야 하는 경우기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또한 보호자들이 병실에 상주시 병원감염관리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은 2013년 7월부터 ‘간병’을 입원서비스에 포함해서 제공하는 ‘포괄간호서비스 병원 시범사업’을 시작하였고, 2015년부터는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하여 현재 353개 기관이 서비스제공 기관으로 지정되어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의 도입으로 개인 간병인을 고용하는 경우 1일 7~8만원을 부담하던 것을 1일 입원료로 1~2만원 정도만 부담하면 되기 때문에 경제적 부담이 대폭 줄어들게 되었다. 

서울백병원은 11월 1일(수) 간호?간병서비스 병동을 개소하였다. 국내 여러 대학병원 견학 및 관련교육 참석, 전문가 자문을 통해 7층 병동 전체를 최신의 시설로 리모델링하여 49병상을 갖춘 간호·간병서비스병동으로 탈바꿈하였다.
병동 자동문을 설치하여 환자 안전과 감염에 만전을 기했을 뿐만 아니라 병실마다 냉난방기 및 화장실·샤워실 설치, 휠체어와 전동침대 구비, 병동휴게실 마련하는 등 환경을 개선하였고, 간호인력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충하여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를 돌보지 않아도 24시간 환자에게 입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장점은 그 뿐만이 아니다. 보호자가 상주하지 않아도 되니 보호자침대나 짐이 전혀 없다. 자연스럽게 침상 간의 간격도 이전보다 넓어졌고, 보호자 면회가 하루 1회로 정해져 있는데다 그나마 휴게실에서 진행돼 조용한 병실에서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다.

서울백병원 7층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은 강지연 수간호사를 비롯하여 27명의 간호사들이 전문간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자긍심과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늘 환자 곁을 지키는 따뜻함을 가지고 최상의 간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