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질병정보 > 질병검색

질병검색

질병정보 검색
편두통


 
두통은 매우 흔한 질환입니다. 전인구의 90% 이상이 두통을 경험하며 여자의 68%, 남자의 64%가 1년에 적어도 한번 이상 두통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두통은 이렇게 매우 흔한 질병이며 감기 등 여러 다른 질환의 증상이기도 합니다. 혹시 뇌종양 등 다른 질환이 아닐까 등 두려움에 직면하기도 합니다. 두통 환자들은 한의원, 신경과, 신경정신과, 안과, 이비인후과, 치과 등 여러 과에서 치료를 받아보기도 하고 지압, 침 등 민간요법을 받아보지만 두통이 좀처럼 해결이 되지 않는 경우를 경험합니다.
편두통은 두통 중 가장 문제가 되므로 ‘두통의 왕’으로도 불리며 심한 경우 일상생활이 불가능하고 응급실을 찾는 경우도 있습니다. 자주 체하면서 머리가 아픈 경우가 많고, 유전적 경향이 매우 강하므로 부모나 형제 중 두통으로 고생을 한 사람이 많습니다.
흔히 ‘신경성 두통’으로 과소평가되기 쉬운데 편두통 환자의 대부분은 신경을 많이 쓴 후에, 일이 힘들거나 피로하면 두통이 생깁니다. 젊은 여성에게 흔한데, 특히 생리와 연관되어 두통이 생기기도 하고 임신 중 흔히 두통이 감소됩니다.

두통의 특징
● 심박동처럼 욱신거리거나 후벼 파는 듯한 심한 두통
● 두통기간 : 반나절~3일 지속
● 두통이 낫고 나면 언제 아팠느냐는 식으로 깨끗하여 아플 때와 안 아플 때가 확실히 구분됨
● 두통시 빛이나 시끄러운 소리 등이 싫으며 움직이면 더 아프므로 어두운 방에 혼자 있고 싶어 함 

편두통에 대한 오해 및 Q&A 
대부분의 환자는 자주 체하고 체하면서 머리가 아프다고 호소하며, 내과를 방문하여 위장의 검사 및 치료를 자주 받는데 편두통을 적절히 치료하면 이들 증상이 개선됩니다. 

편두통은 완치가 가능한가요?
편두통은 뇌간과 간뇌가 편두통이 없는 사람에 비해 어떤 자극(스트레스, 피로, 수면장애, 수면과다, 생리, 술, 햇빛 등)에 비정상적으로 신경흥분이 일어나 두통이 오는 것이므로 완전히 나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받는다면 두통의 빈도와 강도를 줄이므로 살아가는 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최선의 방법은 일상생활에서 이들 유발 요인을 피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 개발된 약제들은 부작용도 적으며 매우 효과적입니다. 

편두통은 한쪽 머리만 아픈가요?
편두통 환자의 약 반수에서만 한쪽 머리만 아픈데 양쪽이 아프다고 편두통이 아니라고 단정하지 말아야 합니다. 특히, 소아의 편두통은 머리 전체나 배가 아픈 경우도 있습니다. 약 40%의 환자는 머리의 양쪽이 아프다고 호소하며, 다른 40%는 일측성이며 나머지 20%는 일측성에서 시작하여 양측성으로 바뀝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