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질병정보 > 질병검색

질병검색

질병정보 검색
철 결핍성 빈혈


 
빈혈은 체내에 적혈구수 또는 헤모글로빈이 정상치보다 떨어져 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빈혈중 가장 흔한 것은 철분이 부족해서 생기는 철 결핍성 빈혈입니다. 아기들은 매우 빨리 자라서 생후 3개월이면 벌써 몸무게가 태어날 때의 두배가 됩니다. 몸무게가 늘어나면 몸 안의 피의 양도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정상으로 태어난 아기는 생후 6개월이 되면 엄마배 속에서 받아 나온 철분을 피로 만드는데 거의 다 사용하고 이후에는 외부로부터 철분을 공급받아야 합니다.
미숙아로 태어난 경우에는 2-3개월경에 이미 엄마에게서 받은 철분이 모두 소모될 수가 있어 태어날 때 미숙한 정도에 따라서 조기에 철분을 보충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아이가 빨리 자라는 시기인 2세까지와 사춘기에는 그만큰 피가 더 필요하여 철분결핍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철분 공급에 신경을 써야합니다. 보통 아기들은 생후 6개월이 지나면서 부터 이유식을 통하여 충분한 철분을 공급받아야 합니다.

증상
빈혈은 혈색소(hemoglobin)량과 적혈구수가 정상치보다 적은 상태를 말합니다. 혈색소는 우리 몸에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하는데, 혈색소가 부족할 경우에는 피부가 창백해지고 현기능이 나며 몸이 피로하고 무기력해지며 맥박이 빨라집니다. 부모는 아이의 얼 굴과 피부가 유난히 창백하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고, 때로는 혹시 황달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해서 병원을 찾는 사람도 있습니다.
빈혈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피곤해 하거나 보채고 식욕이 떨어져 밥을 잘 먹지 않으려 하며 주위 환경에 둔하게 반응하는 것과 같은 증상을 나타냅니다. 또 신경학적 이상도 초래되어 행동장애 및 발달쟁애가 나타나고, 집중력이 부족해지면 자극에 대한 반응이 느려집니다. 소아는 지적 수행능력 및 주의력이 감소하여 학교성적이 떨어집니다. 그외에 이식증, 스푼형 손발톱, 입술 주변의 염증, 구강염, 성장지연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진단
빈혈의 정도가 심한 경우는 혈액검사로 쉽게 진단할 수 있으나 빈혈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저장 철분의 양을 의미하는 ferritin치를 검사합니다. 진단이 어려운 경우에는 철분 제제를 투여하여 혈색소치의 상승이 보이는 것으로 확실한 진단을 내릴 수도 있습니다.

예방 및 치료
철결핍성 빈혈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고 또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이 가능합니다. 미숙아인 경우 2개월째부터 철분을 공급해 주어야 하며(2mg/kg/일), 정상 유아라 할지라 도 4개월이 넘으면 철분강화 음식을 먹이지 않을 경우에도 별도의 철분공급이 필요하고 (2mg/kg/일), 성장속도가 빠른 3세까지는 일정량의 철분을 공급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후 1년간 은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철분강화분유를 먹이면 별도로 철분을 보강하지 않더라도 만삭아 는 물론이고 미숙아에게서의 철결핍 또한 예방 할 수 있습니다. 가급적 생후 6개월까지는 모유를, 4~6개월부터는 철분강화분유를 먹이고, 생우유는 1세가 지난 다음에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모유는 수많은 장점을 가진 천혜(天惠)의 음식으로 모유내 철분은 다른 음식을 섭취할 때보다 흡수율이 우수하기 때문에 모유를 먹는 아이는 우유를 먹는 아이보다 철결핍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더 적습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도록 모유만 먹이고 철분이 강화된 이유식을 제대로 공급하지 않거나, 편식을 하도록 내버려두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여 빈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 12개월 이전의 영아기에 철분이 강화되지 않은 생우유를 장기간 먹이면 빈혈이 흔히 발생 될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생우유 자체가 철분 함량이 매우 적을 뿐 아니라, 다른 음식에 함유된 철분의 흡수를 저하시키고, 위장관 출혈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6~12개월 영아는 가급적 생우유를 제한하고(하루 500cc 이하), 다른 철분이 강화된 대체품이 있을 경우에는 이를 선택하여 먹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 돌이 지났다 해도 모든 영양을 생 우 유만으로 국한할 때는 자칫 철분이 부족해지기 쉬우므로 철이 풍부한 다른 음식을 먹여야 합니다.
4세부터 10세까지는 출혈이나 만성질환이 없다면 별도의 철분공급 없이 음식내의 철분만 으로도 충분하나, 전제조건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신체발달이 왕성해지는 11세 이후부터는 충분한 영양과 함께 철분 공급이 필요합니다.

특히, 여아의 경우 월경을 통한 생리적 철분 손실을 고려해야 합니다. 철분이 풍부한 음식물로는 소고기, 돼지고기, 생선, 닭고기, 녹청색 채소, 복숭아, 콩, 자 두, 살구 등이 있는데, 고기류에 든 철분이 더 잘 흡수됩니다. 비타민 C는 철분염의 흡수를 촉진시켜서 육류나 생선에 들어 있는 철분의 흡수를 도와줍니다. 따라서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 과즙을 같이 먹이면 철결핍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